1. 필자의 다른 글 | 이경석
칼럼니스트 사진

이경석 소설가

밥보다 소설이 더 좋다는 초짜 소설가다. 실제로 점심시간마다 밥 안 먹고 소설이나 읽고 있다. 2016년 겨울, 한국작가회의 주관 『내일을 여는 작가』 신인상 공모에 단편소설 「삐걱삐걱」이 당선돼 등단했다. 부업으로 조선뉴스프레스 여성미디어본부에서 기자로 일한다. 장래희망은 전업 작가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