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조선일보DB

임인년 ‘호랑이 산’ 서울 인왕산 범바위에 올랐다. 새로운 해가 뜨자 희망의 기운이 도심을 건너와 온몸으로 파고드는 듯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