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왼쪽부터 SKT 유영상 대표, SK스퀘어 박정호 부회장, 도이치텔레콤 팀 회트게스 회장, 클라우디아 네맛 부회장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SK

SK ICT 연합이 독일 대표 통신사업자 도이치텔레콤과 한(韓)-유럽 ICT 동맹 강화에 나서며, 글로벌 사업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SK스퀘어(대표이사 박정호), SK텔레콤(대표이사 유영상)은 지난 5일 독일 본(bonn)에 있는 도이치텔레콤 본사에서 팀 회트게스(Timotheus Höttges) 도이치텔레콤 회장, 클라우디아 네맛(Claudia Nemat) 부회장과 주요 임원들을 만나 ICT 사업 협력을 논의했다.

SKT는 지난 2월 말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22’에서 3대 ‘Next Big-tech(메타버스, AI반도체, 양자암호)’의 글로벌 사업 추진을 발표한 이후, 이에 대한 실질적인 사업 성과를 만들기 위해 이번 회동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회동에서는 △메타버스의 글로벌 사업 공동 추진 △사이버 보안 사업 협력 △원스토어 유럽 진출 △그린 ICT를 통한 ESG 등 SK스퀘어와 SKT가 적극적으로 추진 중인 ICT 각 분야에서 도이치텔레콤과의 협력 방안이 논의됐다.

SK스퀘어의 박정호 부회장, SKT의 유영상 사장을 비롯해 각 사의 주요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10여 명의 임원들이 이번 회의에 참석했다.

도이치텔레콤에서도 팀 회트게스 회장, 클라우디아 네맛 부회장을 비롯해 메타버스, 보안, 전략, 테크 등을 담당하는 10여 명의 임원들이 참석했다.

이번 회의의 첫 논의 주제는 메타버스 사업으로, SKT와 도이치텔레콤은 ‘유럽판 이프랜드’ 출시를 위한 협력 방안을 심도 깊게 논의했다. SKT의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의 유럽 진출에 대해 양사는 지난 3월부터 논의를 해 왔다. 도이치텔레콤은 SKT의 이프랜드 플랫폼이 유럽 시장에서도 긍정적인 시장 반응을 이끌어 낼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이버 보안 사업과 관련해서는, SK스퀘어의 자회사 SK쉴더스와 도이치텔레콤의 보안사업 자회사인 도이치텔레콤 시큐리티가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의향서(LOI, Letter of Intent)를 체결했다. 이번 의향서 체결을 통해 양사는 보안 분야에 있어서 디지털 인프라 방어 체계를 고도화하고, 고객 보안 수준을 강화하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

앱스토어 분야에서는 원스토어 플랫폼의 유럽 진출에 대해 원스토어와 도이치텔레콤이 의견을 나눴다. 현재 원스토어와 도이치텔레콤은 유럽 시장을 타깃으로 한 현지 앱스토어 사업 비전에 대해 이미 공감대를 이뤘다.

박정호 SK스퀘어 부회장은 “이번 회동은 기존 SKT와 도이치텔레콤 간의 파트너십이 SK ICT 연합으로 확대된 것에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며 “한국의 SK ICT 연합이 유럽 시장에 진출하는 데 있어서 도이치텔레콤이 든든한 지원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