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YTN 사이언스 캡처

최근 발간된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지능정보사회 정책아젠다 발굴을 위한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인공지능(AI) 등의 발전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미래에는 ‘지능정보사회’가 구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능정보사회의 핵심 가치로는 ‘혁신과 포용’이 꼽히며, 해결이 시급한 난제(難題)로는 ‘인재 부족’과 ‘디지털 격차’ 등이 지목됐다.

보고서는 “(최근 우리 시대는) 지능정보기술의 급속한 발달에 따른 ‘제4차 산업혁명의 보편화’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으로 인한 ‘비대면 사회의 본격화’가 맞물리고 있다”며 “(현실로 다가오는) 지능정보사회의 핵심적 가치는 ‘인간성’ ‘포용성’ ‘혁신성’ ‘신뢰성’ 등이다”라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정부의 지능정보사회 관련 정책 영역은 총 8대 분야로 나눌 수 있다. ‘재난안전 및 환경보호’ ‘정보통신 및 과학기술’ ‘경제산업 및 중소기업’ ‘사회복지 및 보건의료’ ‘국토교통 및 농림어업’ ‘교육 및 문화체육관광’ ‘국방치안 및 외교통일’ ‘지역지능정보화’로 구분된다”며 “현재 직면하거나 향후 예상되는 주요 문제점으로는 ‘기후변화’ ‘환경오염’ ‘코로나19 등 감염병’ ‘저출산 고령화’ ‘양극화 심화와 불평등 확대’ ‘미중(美中) 갈등 상황에서의 한국의 선택 위기’ 등이 거론된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국가안전망 구축’ ‘지역 간 격차 및 불균형 해소 전략 강구’ ‘기후변화 대응’ ‘산업구조 변화에 대한 대응’ 등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주요 개선점과 정책과제를 조사한 결과, 개선해야 할 가장 중요한 문제로 ‘첨단 지능정보산업 분야’의 인재 부족 현상이 꼽혔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세계 최고 수준의 지능정보기술 전문가 양성이 필요하다”며 “또한 지능정보사회의 핵심 자원인 ‘데이터 활용’을 촉진하기 위해 데이터 관련 법제를 정비해야 한다. 공공 및 민간 데이터의 융합 활용 촉진이 중요한 정책과제로 제시된다”고 진단했다.

보고서는 “디지털 전환 확대에 따른 각종 격차와 양극화 문제 대응을 위한 사회안전망 확보가 제기된다”며 “이밖에 지능정보기술을 활용한 정부 개혁, 글로벌 전략 수립 및 시행도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