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조선일보DB

코로나 팬데믹으로 실외 개인 운동인 골프의 인기가 올라가면서 올해 골프용품 수입액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24일 관세청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골프용품 수입액은 6억1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9.3% 증가했다. 연간 실적으로 역대 최대였던 지난해 연간수입 5억4200만 달러도 넘어선 수치다.

최대 수입품목은 골프채로 올 10개월 간 3억8900만 달러(수입 비중 64.7%)를 들여왔다. 골프채 최대 수입 국가는 일본(비중 46.5%)이었다. 다만 일본산 수입 비중은 감소 추세다. 일본산 수입 비중을 보면 2018년(54.4%) → 2019년(49.3) → 2020년(48.9) → 2021년 1~10월(46.5)다.

골프채 부품은 중국산(56.1%), 골프공은 태국산(42.0%), 골프 장갑은 인도네시아산(74.7%)이 대세로 나타났다.

골프용품 수입 증가세는 팬데믹 속 골프가 안전한 야외 스포츠로 인식되며 인기가 높아진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단체 또는 실내 활동 제약으로 탁구·축구·농구·배구 등 기타 구기용품의 수입은 저조했다.

골프용품 수출도 증가해 올 10개월간 9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75.1%가 올랐다. 이 중 골프채는 전년 대비 16% 가량 감소했지만 골프채 부품 168%, 골프공 30%, 기타용품은 136%가 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