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조선일보DB

MZ세대가 미래 재테크 수단으로 가장 선호하는 수단은 '부동산'이지만, 부동산 가격 급등에 10명 중 1명만 부동산에 투자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국내 MZ세대 700명을 대상으로 재테크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36.1%가 향후 자산증식을 위해 가장 필요한 재테크 수단이 '부동산'이라고 답했다. 주식(32.4%), 가상자산(13.1%), 예·적금(8.0%)이 뒤를 이었다. 

그러나 MZ세대가 현재 가장 많이 활용하는 재테크 수단은 예·적금(37.5%)이었다. 다음으로 주식(33.0%), 가상자산(10.3%), 부동산(9.8%) 순이었다. 

이는 MZ세대가 현재는 부동산 가격 급등과 경제력의 한계로 부동산에 투자하지 못하지만, 미래를 위해 가장 유망한 재테크 수단은 부동산이라고 생각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가상자산 투자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40.5%로, 절반 이하인 것으로 조사됐다. 투자 경험이 있는 응답자의 38.0%가 투자 기간이 1~6개월 미만, 35.5%가 6개월~1년 미만으로 10명 중 7명이 1년 미만의 초보 투자자였다. 작년부터 시작된 암호화폐 열풍에 따라 투자를 시작한 MZ세대가 많은 것으로 보인다. 

투자 규모는 100만원 미만이 31.4%, 100만원~500만원 미만이 31.1%를 차지해 500만원 미만의 소액 투자가 62.5%였으나, 가상자산에 1억원 이상 투자했다는 응답자도 2.8%로 조사됐다. 

가상자산이 '투자 수단’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34.9%, '대체 결제수단'이라는 응답은 11.6%로 나타났다. 반면, 가상자산이 '실체 없는 투기 수단'이라는 응답도 43.7%에 달했다. 실체가 없다는 인식이 절반 가까이로 MZ세대의 가상자산에 대한 인식이 양분돼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가상자산 투자 이유로는 '근로소득만으로는 자산증식이 어려워서'(49.3%)가 가장 많았고, '주변에 이익을 본 사람들이 많아서'(15.0%), '소액 투자로 고수익이 기대돼서'(13.4%), '부동산, 주식은 가격 상승 등으로 진입 장벽이 높아서'(11.2%) 순이었다. 

가상자산이 적절한 투자 수단으로 인정받기 위해서 필요한 부분은 '금융당국의 관리·감독 시스템 확립'(30.9%), '손해배상제도 등 투자자 보호장치 마련'(22.0%), '거래소 운영 등 투명성 강화'(19.3%), '가상자산의 법적 지위에 관한 정부 입장 명확화'(11.3%) 순으로 나타났다. 

전경련 유환익 기업정책실장은 "MZ세대도 여전히 부동산을 가장 유망한 재테크 수단으로 평가하고 있다"며 "그러나 가격 폭등으로 부동산 투자에 진입하지 못하자 차선책으로 가상자산 등 다른 수단을 선택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MZ세대에게 부동산, 가상자산에 매달리지 않도록 양질의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대책이 시급하다"며 "기업의 청년 채용능력을 제고시킬 수 있도록 노동 규제를 개선하고, 신산업 발굴 및 벤처기업 육성을 통해 일자리 창출 가능한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