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왼쪽부터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이사와 허인 KB국민은행장이 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B국민은행 제공

KB국민은행(은행장 허인)은 27일 우아한형제들(대표이사 김범준)과 ‘외식업 자영업자 금융서비스 지원을 위한 업무 제휴 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KB국민은행 여의도 본점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허인 KB국민은행장,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이사와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외식업 자영업자 지원을 위한 다양한 상호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협력 분야는 △외식업 자영업자의 안정적인 사업 기반 마련을 위한 ‘첫 내 가게 마련 대출’ 상품 운용 △배달의민족 데이터를 활용한 대안 신용평가 모델 및 플랫폼 전용 융합상품 개발 추진 △배민아카데미와 KB소호컨설팅센터 협력을 통한 사업주 정기 교육 및 컨설팅 프로그램 운영 등으로 구성된다.

KB국민은행이 이번 협약을 통해 새롭게 출시하는 첫 내 가게 마련 대출은 우아한형제들의 추천서를 발급받은 자영업자에게 우대금리 0.3%p와 대출 한도를 추가 지원해주는 대출 프로그램이다. 대출 심사 과정에서 담보 여력이 부족할 경우 우아한형제들이 조성한 50억 원을 재원으로 담보를 제공해 가게 마련을 지원하며, 총대출 운영 한도는 500억 원이다.

대출 대상은 사업장을 마련하고자 하는, 10년 이상 외식업을 영위하는 자영업자다. 추천서는 10월 12일부터 27일까지 ‘배민사장님광장’ 홈페이지를 통해 발급받을 수 있다.

KB국민은행 측은 “이번 협약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외식업 자영업자가 안정적인 사업을 영위할 수 있도록 전폭 지원하겠다”며 “앞으로도 우아한형제들과 다양한 분야의 협력을 확대해 외식업 자영업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