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조선일보DB

삼성전자가 이사회 산하 거버넌스위원회를 지속가능경영위원회로 개편한다.

지난달 29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새로 개편되는 지속가능경영위원회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행과 주주가치 제고 등 기존 거버넌스위원회의 역할을 계속 수행하는 한편, 기후변화∙순환경제∙노동인권∙다양성∙공급망∙윤리경영 등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관련 안건에 대한 논의를 확대해, 회사의 지속가능경영 추진 방향을 제시하고 이행 성과를 점검하는 역할을 강화할 예정이다.

지속가능경영위원회는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돼 위원회 운영의 독립성을 확보했으며, 전사 회의체인 지속가능경영협의회에서 논의된 주요 안건들을 중심으로 보고 받을 예정이다.

주요 사업부에 지속가능경영사무국을 신설하고 지속가능경영추진센터를 CEO 직속 조직으로 격상하는 등 전담 조직체계를 지속 강화해온 삼성전자는, 이번 위원회 개편으로 사업부에서 이사회에 이르는 전사 지속가능경영 추진체계를 확립하게 됐다.

삼성전자는 이사회의 독립성과 다양성을 강화하고, 이사회를 중심으로 지속가능경영을 더욱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