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원자력연구원 문무대왕과학연구소 조감도. 사진=과기정통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원자력연구원(이하 원자력연)은 21일 오후 경북 경주 '한국원자력연구원 문무대왕과학연구소' 착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착공식에는 김부겸 국무총리, 이철우 경북지사, 주낙영 경주시장, 김석기(국민의힘·경북 경주시) 의원, 김영식 의원(국민의힘·경북 구미시), 박원석 한국원자력연구원장 등이 참석했다.

기획 단계에서 '(가칭)혁신원자력연구단지'로 출발한 연구소는 지난 5월, 지역주민 공모전을 거쳐 공식 명칭을 '문무대왕과학연구소'로 확정했다. 연구 단지 인근에 수중릉이 위치한 문무대왕의 정신을 원자력 기술개발의 원동력으로 삼자는 취지이다.

문무대왕과학연구소는 ▲D.N.A(Data‧Network‧AI) 등 첨단기술을 접목한 원전 안전 혁신기술 ▲방폐물 안전관리 및 원전 해체기술 ▲소형모듈원자로(SMR) 등 미래 혁신원자력 시스템 핵심기술의 연구-실증-산업화 R&D를 위해 구축되는 대규모 연구시설이다.

이번 사업은 2019년 7월 경상북도와 경주시,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업무협약을 통해 첫 발을 내디뎠으며, 같은 해 11월 원자력진흥위원회(위원장 국무총리)에서 정부 정책으로 확정했다.

이후 지난해 2월부터 예비타당성조사에 착수해 올해 6월 30일 통과됐으며, 이로써 금년부터 2025년까지 5년 간 총 3263억원 투입이 확정돼 오늘 착공식에 이르렀다.

과기정통부와 원자력연은 2025년까지 총 연면적 4만5508㎡ 규모로 첨단 연구, 행정 시설, 방사성 폐기물 정밀 분석 시설, 교육‧협력 시설 등 총 16개의 연구기반‧지원 시설과 지역 연계 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과기정통부는 원전 안전·해체, 미래 혁신원자력 시스템 등과 관련한 추가적인 연구‧실증 시설 확충 등을 통해 문무대왕과학연구소가 원자력 핵심 인프라로 자리매김 하도록 기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김부겸 총리는 이날 격려사를 통해 "우리나라는 원전 밀집도가 세계적으로 높은 특수한 상황을 고려한 에너지전환정책을 추진하고 있으며, 원전 안전·해체 및 소형모듈원자로(SMR) 등 미래지향적 원자력 연구개발은 지속적으로 확대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세계 최고 수준의 우리의 원자력 기술력은 포기할 수 없는 소중한 자산이고 문무대왕과학연구소가 원자력 기술 첨단화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경상북도 및 경주시와 주민들께서도 함께 힘을 모아 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