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50)   

徹 夜

*뚫을 철(彳-15, 3급) 

*밤 야(夕-8, 6급)

‘시간 차이 때문에 올림픽 개막식이 철야로 중계되었다’의 ‘철야’란 한자어를 속속들이 잘 알자면 표의문자로 고쳐 쓴 ‘徹夜’를 샅샅이 훑어봐야 한다. 한자어 분석력이 사고력을 기른다. 

徹자의 원래 글자는 ‘솥 격’(鬲)과 ‘손 우’(又)가 합쳐진 것으로 음식을 다 먹은 뒤에 상을 ‘걷어 치우다’(clear)가 본래 의미였다고 한다. 후에 모양이 크게 달라져서 길 따위가 ‘통하다’(lead to) ‘뚫다’(penetrate)는 뜻으로도 확대 사용됐다. 

夜자는 ‘저녁 석’(夕)이 부수임을 알기 어려우니 이 기회에 잘 알아두자. 달빛에 드리운 사람의 그림자 모양이 변화된 것으로, ‘달밤’(a moonlight night)이 본뜻인데, ‘밤’(night)을 통칭하는 것으로 확대 사용됐다. 

徹夜는 ‘자지 않고 밤[夜]을 지새움[徹]’을 이른다. 그런데 뒤늦게 후회할 일을 아예 하질 말아야 한다. 오늘은 ‘전국책’에 나오는 명언을 소개해 본다. 

“진귀한 보물을 가진 자는 

밤에 나다니지 말아야 하고, 

중대한 임무를 맡은 자는 

적을 가볍게 보지 말아야 한다.”

懷重寶者, 회중보자 

不以夜行; 불이야행

任大功者, 임대공자

不以輕敵  불이경적

- ‘戰國策’