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조선일보DB

16일 전남대 캠퍼스가 단풍으로 물들어가고 있다. 가을이 깊어가면서 나뭇잎들은 마지막 화려한 자태를 토해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