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전시 중인 '이건희 컬렉션'을 감상하는 관람객들. 사진=조선일보DB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평생 모은 국보급 미술품들의 전국 순회 전시가 내년부터 시작된다.

12일 국립현대미술관은 내년 상반기에 국립중앙박물관과 공동주최로 '이건희 컬렉션'의 지역순회전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순회전은 내년 2회, 2023년 4~6회, 2024년 3회 등 10회 안팎으로 열릴 예정이다.

또 기증받은 '이건희 컬렉션' 1488점의 작가명·작품명·제작연도·재료 및 기법 등을 연구해 내년 말까지 작품 등록을 마칠 방침이다. 온라인 서비스를 위해 고화질 촬영·보정, 저작물이용허락 확보, 설명문 작성 작업 등을 진행 중이다. 2023년 1월부터 순차적으로 작품을 홈페이지에서 공개할 계획이다.

국립현대미술관은 "기증 작품들은 2027년 목표로 설립되는 '이건희 기증관'에 인계하고 이후 운영에 있어서 체계적인 소장품 관리 및 활용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서울 종로구 송현동에 건립되는 이건희 기증관은 국립현대미술관과 국립중앙박물관에 나눠 기증된 이건희 컬렉션 2만3000여점을 한데 모아 소장·관리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