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조선일보DB

최근 무더위 날씨가 지속되고,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어 더위로 인한 온열질환에 주의가 요구된다.

20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 1973년부터 관측된 전국 평균 폭염일수를 살펴보면, 2018년에는 31.5일(열대야 17.7일)로 가장 많았고, 1994년이 31.1일(열대야 17.7일), 2016년이 22.4일(열대야 10.8일)로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최근 10년(2011~2020년) 동안 더위로 인한 온열질환자는 총 1만5372명이며, 이 중 143명이 사망했다. 특히, 올해 5월 20일부터 이달 18일 오후 4시 사이에 발생한 온열질환자는 436명이며, 이 중 6명이 사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339명(사망 없음)보다 약 1.3배 정도 많은 수치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20210720_182504.jpg
▲ 연도별(1973~2020년) 폭염 및 열대야 현황(자료=기상청). 그래픽=행정안전부

또한, 온열질환자 발생이 많았던 2019년(1841명), 2018년(4526명), 2016년(2125명) 자료를 살펴보면, 온열질환은 주로 실외에서 많이 나타나며, 이중 야외 작업장이 29.1%(총 8492명 중 2473명), 논·밭 13.0%(1108명), 그리고 길가 12.1%(1031명) 순으로 발생했다. 특히, 실내인 집에서도 전체 온열질환자의 11.1%(944명)나 발생했다.

또한, 온열질환자 5명 중 1명(21.9%, 총 8492명 중 1859명)은 50대에서 발생했으며 실외 작업장에서 많았다. 길가와 논·밭은 50대 이상의 연령대에서 비슷하게 발생하고 있지만, 집에서는 고령층으로 갈수록 증가하고 있어 어르신들의 온열질환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20210720_182530.jpg
▲ 실내 및 실외 온열질환자(2016년, 2018년, 2019년) 현황. 자료=질병관리청·그래픽=행정안전부 
20210720_182601.jpg
▲ 장소별·연령대별 온열질환자(2016년, 2018년, 2019년) 현황. 자료=질병관리청·그래픽=행정안전부

폭염 등 무더운 날씨에는 다음의 사항에 주의해야 한다.

첫째, 작업장에서는 폭염 특보 발령 시, 1시간 주기로 10~15분 정도 규칙적으로 휴식하고, 근무시간을 조정하여 무더위 시간대(오후 2~5시)에는 옥외작업을 피하도록 한다.

둘째, 무더운 날일수록 외출 시에는 양산이나 모자 등으로 햇볕을 차단하고, 옷은 헐렁하고 가볍게 입도록 한다. 또한, 햇볕이 강한 낮 12시에서 오후 5시에는 가급적 실외 활동을 자제하고, 특히 논·밭 등 야외에서는 휴식하거나 시원한 곳에 머물도록 한다.

셋째, 갈증이 느껴지지 않아도 규칙적으로 물을 마시고, 술이나 카페인, 탄산이 든 음료 등을 과하게 섭취하지 않도록 한다.

넷째, 영유아 등 노약자가 있는 곳에서는 실내 온도 조절에 주의하고, 냉방기를 가동할 때는 실내외의 온도 차를 5℃ 정도로 유지하며 환기에 유의해야 한다. 특히, 어린이를 차 안에 잠시라도 혼자 두지 않도록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다섯째, 무더운 날씨일수록 개인위생에 신경 쓰고, 가급적 익히거나 끓인 안전한 음식물 섭취로 식중독을 예방하도록 한다. 

무더위 속에서 다음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면 온열질환을 의심해 봐야 한다.

▲갑자기 어지러움이나 두통을 느낌 ▲갈증이 심하게 나고 입안이 바짝 마름 ▲가슴이 두근거리고 호흡이 가빠짐 ▲소변이 잘 나오지 않음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면, 의식이 있는 경우에는 시원한 장소로 옮기고 옷을 헐렁하게 하고 수분을 섭취하여야 한다. 특히, 의식이 없을 때는 즉시 119 신고 후 시원한 장소로 이동해 옷을 헐렁하게 하고 몸을 시원하게 해야 한다. 

image01.jpg
▲ 폭염 대비 국민행동요령. 그래픽=행정안전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