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문재인 대통령 간 청와대 만찬 회동이 28일 오후 6시부터 8시 50분까지 약 3시간가량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가운데, 이 자리에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동석한 장제원 당선인 비서실장이 이날 밤 인수위 사무실로 복귀해 관련 내용을 직접 브리핑했다.

장 실장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만찬 시작 즈음 "당선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의례적 축하가 아니라 진심으로 축하를 드린다"며 "정당 간에 경쟁할 순 있어도 대통령 간의 성공 기원은 인지상정"이라고 덕담을 건넸다.

이에 윤 당선인은 "감사하다. 국정은 축적의 산물"이라며 "잘된 정책은 계승하고 미진한 정책은 개선해 나가겠다. 초대해줘서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장 실장은 "(만찬 도중) 자연스럽게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 얘기가 나왔다"며 "문 대통령께서는 '집무실 이전 지역에 대한 판단은 오롯이 차기 정부가 판단할 문제이고 지금 정부는 정확하게 이전 계획에 따른 예산을 면밀히 살펴 협조하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장 실장은 '집무실 이전 예비비를 국무회의에 상정할지 논의했느냐'는 질문에 "그런 절차적 구체적인 얘기는 하지 않았다"면서 "제가 느끼기엔 아주 실무적으로 시기라든지, 이전 내용이라든지 이런 것을 서로 공유해 대통령께서 협조하겠다는 말씀으로 이해했다"고 답했다.

장 실장은 '취임식 이전에 집무실 이전도 가능한가'라는 질문에 "두 분께서 시기까지 가능하다, 하지 않다는 말은 없었다"며 "어쨌든 문 대통령이 협조하고 실질적인 그런 이전 계획 예산을 면밀히 살펴보겠다고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장 실장은 "아주 자연스럽게, 누가 이걸 먼저 꺼냈다고 하기보다는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그 문제 언급을 시작했다"며 "당선인께서 옮기는 취지와 '전 정권, 전전 정권 또 문민정권 때부터 청와대 시대를 마감하고 국민과 함께하는 그런 시대를 열겠다고 말씀하셨는데, 현실적인 어려움 때문에 이전을 못 하지 않았나. 이번만큼은 좀 본인이 꼭 이걸 하고 싶다'고 말씀했다"고 전했다.

장 실장은 "(문 대통령이) 구체적으로 면밀히 따져 보신다고 하니 실무자 간에 이전 내용, 이전 계획, 시기를 따져 면밀하게 행정안전부나 기획재정부가, 예산을 담당 부서에서 (처리) 한다고 한다면 협조하시겠다고 해서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장 실장은 2차 추경 편성 문제에 관해 "시기나 규모는 구체적으로 얘기 안 했고 추경의 필요성은 두 분이 공감했다"며 "이철희 정무수석과 제가 실무적으로 그 라인에서 계속 협의해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장 실장은 인사권 문제에 대해 "구체적으로 '어떤 인사를 어떻게 하자'는 얘기는 전혀 없었다"며 "문 대통령께서 '남은 임기에 해야 할 인사 문제에 대해 이철희 수석, 장제원 비서실장께서 국민 걱정을 덜 수 있게 잘 의논해 달라'고 했고, 당선인도 '이 수석과 장 실장이 잘 협의해주길 바란다'고 말씀하셨다"고 밝혔다.

장 실장은 "대통령과 당선인은 안보 문제에 대해 논의했고 정권 인수인계 과정에서 한 치의 누수가 없게 서로 최선을 다해 협의해나가기로 했다"며 "문 대통령께서 '숨 가쁘게 달려왔는데 마지막 남은 임기 코로나를 잘 관리해서 정권 이양하는 게 가장 큰 숙제로 안다. 최선을 다해 잘 관리해 정권을 인수·인계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장 실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 등의 사면 문제에 대해서는 "윤 당선인은 오늘 사면 문제에 대해 일절 거론하지 않았고, 문 대통령도 그 문제를 거론하지 않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