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길게 줄을 서서 검사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스1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7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2만1328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지난 14일부터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RAT)만으로도 확진 판정을 내릴 수 있게되고, 전날(16일) 통계상에서 누락된 수치가 더해지면서 확진자 수가 급증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유행의 정점 규모를 37만명으로 전망했는데, 정부 예측치의 두 배를 넘어선 상황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전날 40만711명보다 22만617명 늘어났다. 1주 전(10일) 32만7532명보다 29만3796명 증가했으며, 2주 전(2일) 19만8800보다 42만2528명 불어났다. 

최근 한 달간 매주 목요일(수요일 발생) 기준 확진자 규모로는 '2월 17일 9만3218명→2월 24일 17만7명→3월 3일 19만8800명→3월 10일 32만7532명→3월 17일 62만1328명'의 흐름을 보였다.

신규 확진자 40만741명 중 국내 지역발생 62만1266명, 해외유입은 62명을 기록했다. 이날까지 국내 누적 확진자는 825만명을 돌파했다.

최근 2주간(3월 4일~17일) 신규 확진자 추이는 '26만6847→25만4320→24만3620→21만706→20만2711→34만2431→32만7532→28만2946→38만3684→35만199→30만9775→36만2323→40만711→62만1328명'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해외유입을 뺀 지역발생 확진자 추이는 '26만6765→25만4243→24만3533→21만6218→20만2637→34만2375→32만7473→28만2871→38만3584→35만150→30만9722→36만2283→40만624→62만1266명'을 기록했다.

이날 위중증 환자는 1159명을 기록했다. 최근 2주간 위중증 환자 추이는 '797→896→885→955→1007→1087→1113→1116→1066→1074→1158→1196→1244→1159명' 순으로 변화했다.

신규 사망은 429명이 늘어 누적 1만1481명을 기록했다. 누적 치명률은 전날 0.14%과 동일한 수치를 기록했다.

최근 2주 사망자 추이는 '186→216→161→139→186→158→206→229→269→251→200→293→164→429명' 순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