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채널A 캡처

백지원 국민의힘 선대본부 상근부대변인이 13일 '민주당과 여성가족부의 관권선거 시도, 강력히 규탄한다'는 제하의 논평을 발표했다.

백 대변인은 "민주당과 여성가족부의 관권선거 시도가 드러났다. 지난 7월 29일, 여성가족부는 김경선 차관의 지시에 따라 ‘정책 공약’ 회의를 열었고, 이를 바탕으로 36페이지 분량의 ‘정책 공약’ 목록을 작성했다"며 "해당 문건에는 여가부 소속 5개 부서에서 개발한 총 19개의 공약이 적시되었고, 각 공약 별로 투입될 예산과 실천 계획 등의 구체적인 내용도 포함됐다"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부처 명칭에 ‘청소년’을 포함시키면 청소년계의 지지를 얻을 수 있다며, 여가부의 입지를 강화해보겠다는 의도가 담긴 공약도 있었다"며 "뿐만 아니라 외부 조언을 구할 때 ‘공약’ 개발 목적을 철저하게 숨기도록 주문했으며, ‘중장기 정책 과제’로 용어를 통일하라는 지시까지 있었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여성가족부는 지난 10월에도 불거진 관권선거 논란에 대해 '단순 중장기 정책'이라고 둘러댔으나, 이번에 발견된 문건은 민주당과 여가부의 관권선거 시도를 명확히 증명하고 있다"며 "선거 공약을 개발한 사실이 분명하고 비밀을 은폐하려 했음이 명확한데, 이것이 관권선거가 아니면 무엇인가"라고 일갈했다.

백 대변인은 "국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정부 부처가 정치적 중립을 어기고 민주당의 선거 공약 개발에 조직적으로 개입한 것은, 그 자체만으로 심각한 불법 행위"라며 "번번이 국민을 편 가르기하고 여론을 호도하는 것으로도 모자라, 거짓과 변명으로 일관하는 이 정권의 파렴치함이 경악스럽다. 초유의 관권선거 시도에 대한 사법당국의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며, 여성가족부는 민주당 선대위 소속 기구를 자진(자처)한 것인지, 권력 앞에 굴복한 것인지 똑똑히 밝혀야 할 것이다"라고 역설했다.

백 대변인은 "이재명 후보와 민주당 또한 여성가족부를 선대위 소속 기구로 전락시킨 것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하고 즉각 조사에 임하라"며 "제사보다 젯밥에만 관심 있는 여가부임을 스스로 또 한번 입증했다"고 일침을 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