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KBS 캡처

한동훈 검사장(사법연수원 부원장)이 9일 입장문을 발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본인뿐 아니라 아내와 자녀 등에 대해 통신자료 조회를 했다고 밝혔다. 또한 한 검사장의 팬들이 모인 동호회 카페 '위드후니' 회원들에 대해서도 조회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수처는 현재 소위 '고발 사주 의혹' 사건으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등과 함께 한 검사장을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한 검사장은 "수사 대상이 고위공직자로 엄격히 한정된 공수처가 동호회 활동을 하는 순수 민간인들을 상대로 무차별 통신조회를 하는 것은 선량한 국민들을 겁주고 불안하게 하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한 검사장은 "이제 다들 '혹시 나도'하고 불안해 하고, '귀찮고 험한 일 당하지 않으려면 앞으로는 자기 검열을 해야겠다'고 생각할 것이니, 국민들을 겁박해 움츠러들게 하는 불순한 효과는 이미 달성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한 검사장은 "오래 수사를 해 왔지만 수사 기관이 이렇게 인권이나 헌법 무서운 줄 모르고 막나가는 것을 보지도 듣지도 못했다. 정상적인 수사방식이 아니다"라며 "누가, 어떤 이유로, 어떤 절차를 거쳐 이런 일을 했는지 구체적으로 밝혀 책임을 물어야 한다. 그러지 않으면, 앞으로 마음에 안들면 마구잡이로 털고 겁주는 게 '정상적인 수사방식'이자 '뉴노멀(new normal)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 검사장은 "정치권에서 근거없이 '뇌피셜'로 정파적 의혹을 제기하면서 공수처 수사를 요구하고, 어용단체가 그대로 공수처에 고발하면서 '언플'하면, 공수처가 그 그림에 억지로 끼워맞춰 저인망식으로 언론인이든 민간인이든 가리지 않고 탈탈 털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다 아무것도 나오지 않으면 '아마추어라서 그렇다'고 황당한 소리를 하며 뭉개고 넘어가는 일들이 반복되고 있다"고 질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