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조선일보DB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8일 페이스북에 쓴 글 '문재인표 백신 패스에 반대합니다'에서 문재인 정부의 코로나 방역 실태를 비판했다.

안 후보는 "문재인표 백신 패스는 비과학, 비합리적이다. 지난달에도 두 번에 걸쳐 코로나19 방역정책의 개선 방향을 이야기했지만, 지금 상황에서의 개선 방안을 거듭 제시한다"며 "첫째, 자영업자 영업시간 제한을 즉각 풀어야 한다. 백신 패스를 적용하면서 자영업 영업시간을 제한하는 것은 모순임을 지적하고 영업 제한을 풀라고 촉구했지만, 정부 반응은 소 귀에 경 읽기"라고 지적했다.

안 후보는 "백신 패스를 적용하면서 왜 영업시간을 제한하나. 저녁 9시만 되면 모든 식당이 문을 닫아, 지하철에 사람들이 꽉꽉 들어차는 상황을 분산시키는 것이 방역에 더 효과적이고 자영업자에게도 도움이 된다고 본다"며 "둘째, 소아, 청소년 백신 패스는 보류해야 한다. 법원 판단도 존중해야 하지만, 이와 별개로 접종률이 높지 않은 상태에서 바로 제도를 운용하는 것은 현실적이지 않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정부는 청소년 백신 패스 적용 이전에 아이들과 학부모들이 갖는 불안감을 먼저 해소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그렇지 않으면 접종률을 높이기는 힘들 것"이라며 "백신 미접종자에 대한 차별도 없애야 한다. 임산부, 특이 체질 등 부득이하게 백신 접종을 하기 어려운 분들은 PCR 검사서로 대체하고, 감염 후 회복된 분들도 백신 접종자와 동일하게 대하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넷째, 정부는 백신 관련 정보와 백신 접종에 따른 효과를 투명하게 설명하고 국민들의 동의와 협조를 확보하는 절차적 정당성이 중요하다"며 "백신 접종의 코로나19 차단 효과와 부작용 가능성 등 정부가 가지고 있는 백신에 대한 모든 정보를 빠짐없이 설명해야 한다. 백신에 대한 불신은 정부의 비밀주의 탓이 크다"고 질타했다.

안 후보는 "대통령이 질병관리청장과 함께 나와 국민들이 갖고 있는 여러 의구심, 특히 백신 접종이 가져오는 효과를 성실하게 설명함으로써 정부 방역 대책의 신뢰를 높여야 한다"며 "여러 차례 말씀드렸지만, 방역은 정치가 아닌 과학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안 후보는 "그동안 행정 권력으로 찍어 누르던 문재인표 K-방역에 대한 국민적 피로도가 상당하다"며 "이제는 정부 중심의 행정통제 방역이 아닌, 국민의 자발적 참여 방역으로 전환해야 할 때"라고 역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