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는 10일 세계인권선언 73주년을 앞두고 북한인권법의 정상 집행과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외교적 보이콧 동참을 요구하는 제139차 화요집회가 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회 정문 앞에서 열렸다. 사진=지성호 의원 페이스북

오는 10일 세계인권선언 73주년을 앞두고 북한인권법의 정상 집행과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외교적 보이콧 동참을 요구하는 제139차 화요집회가 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회 정문 앞에서 열렸다.

이날 집회를 주최한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한변)과 올바른 북한인권법을 위한 시민모임(올인모)은 "정부와 국회는 북한인권법이 제정된 지 5년이 넘도록 북한인권법을 사문화시키고 있다"며 "이런 반(反)인권적, 위헌적 행태는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 조속히 정상 집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변 등은 "미국이 드디어 6일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화했다. 중국의 신장 위구르에 대한 제노사이드 인권 유린 때문"이라며 "앰네스티는 지난 6월 10일 발간한 보고서에서 유엔(UN)에 수사를 촉구하며 신장 위구르의 인권 유린은 인류의 양심에 충격을 주는 일이라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이어 "미국의 오커스(AUKUS) 핵심 동맹국인  영국·호주·캐나다·뉴질랜드 등은 미국의 외교적 보이콧에 동참할 것이고, 일본도 동참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 단체들은 "중국은 그 밖에도 수많은 인권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며 "티벳과 홍콩을 반(反)민주적으로 억압하고 있고, 자유를 찾아 북한을 탈출한 북한 주민을 계속 강제 북송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의 테니스 스타 펑솨이가 장가오리 전(前) 중국 부총리의 성폭행을 폭로한 이후 실종돼 세계여자테니스협회(WTA)는 2일 앞으로 중국 본토와 홍콩에서 열리는 모든 대회를 보류한다고 선언했다"며 "자신의 성폭행 의혹조차 제대로 밝힐 수 없게 압력을 행사하는 나라에서 선수들이 경기를 뛰게 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한다"고 전했다.

한변 등은 "심각한 인권 유린국에게 올림픽이라는 국제적 스포츠 이벤트의 개최국이라는 영예를 안겨주는 건 그 인권 유린을 정당화하는 결과가 될 뿐"이라며 "국제사회는 1936년 베를린 올림픽 참가로 히틀러 선전에 이용됐던 전례를 반성하고 1980년 모스크바 올림픽을 보이콧한 바 있다. 우리 정부도 국제사회와 함께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패권 국가'로 자리잡으려는 중국의 기도를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집회에는 김태훈 한변 상임고문, 오봉석 올인모 공동대표, 주호영 의원, 조태용 의원, 지성호 의원, 홍일표 전 의원, 김문수 전 경기지사, 이용우 전 대법관, 김석우 전 통일원 차관, 손광주 전 남북하나재단 이사장, 하은정 한변 사무총장, 문수정 한변 사무차장, 남바다 성통만사 사무총장, 인지연 NANK 대표가 참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