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조선일보DB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중앙선대위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이른바 대장동 게이트 연루 의혹에 대해 검찰이 성역 없는 수사를 펼쳐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병민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4일 논평을 통해 "박찬대 민주당 선대위 수석대변인이 ‘검찰은 김건희 씨를 눈치보지 말고 성역 없이 수사하라’고 밝혔다고 한다"며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가 검찰을 장악한 채 ‘자기 편 수사’는 뭉개고, 윤석열 후보 관련 사건은 수사를 빙자해 '공작’을 해 온 마당에 후안무치(厚顔無恥)이자 주적심허(做賊心虛)가 아닐 수 없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검찰이 누구의 눈치를 봐 왔는가. 검찰을 장악하고 수사권을 마음대로 휘두른 것은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이지 윤석열 후보가 아니다"라며 "온 국민이 윤 후보가 얼마나 탄압받았는지 뻔히 다 보시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윤 후보 배우자에 대해 무려 1년 8개월간 반부패수사부를 동원하여 온갖 수사를 다 했는데 아무 혐의도 드러나지 않아 도이치모터스 관계자 공소장에 언급조차 되지 않았다"며 "언론에 의혹을 제기하고 수사를 압박하려면 단 하나라도 근거가 있어야 할 것 아닌가. 언제, 어떻게 범죄에 관여되었다는 구체적인 내용도 없고, 증언이나 증거도 없다"고 강변했다.

김 대변인은 "최강욱 열린민주당 의원이 고발하고 친여 검사인 이성윤, 이정수 중앙지검장이 수사를 질질 끌어왔으나 결국 김건희 씨와는 무관한 사실이 밝혀졌다. 민주당 눈치를 보느라 검찰이 김건희 씨에 대한 혐의없음 처분을 하지 않고 사건을 남긴 것 자체가 부당한 선거 개입이다"라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 본인의 대장동 게이트 비리 연루 혐의에 대해서는 검찰이 수사를 뭉개고 있다"며 "성역 없이 수사해야 할 대상은 이재명 후보이다"라고 일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