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조선일보DB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3일 페이스북에 쓴 글 '대한민국은 검찰공화국 아닌 민주공화국입니다'에서 검찰 개혁을 강조했다.

이 후보는 "대한민국이 검찰공화국이 될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며 "국민의힘 대선 선대위와 캠프 면면을 보면 검찰총장 출신 후보를 비롯해 캠프 유력인사 가운데 검찰 출신만 이미 10명이 넘는다. 실무진을 합치면 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지금도 검찰은 무소불위 권력을 휘두르고 있다. 불공정 행위를 처벌해야 할 검찰이 없는 죄도 만들고, 있는 죄도 덮으면서 선택적 정의를 행사하고 있다"며 "특정인을 겨냥해 먼지털이식 별건 수사를 하고, 누가 봐도 분명한 봐주기 수사를 버젓이 자행한다. 우리나라가 불공정하게 된 주요 원인 중 하나가 바로 공정성의 최후 보루인 검찰이 수사/기소권을 불공정하게 행사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양심 있는 다수 검사들의 자성과 성찰의 목소리도 분명 있다. 하지만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힘이 국가 권력을 차지하면 이런 움직임마저 물거품이 되고 말 것"이라며 "그래서 검찰 개혁은 반드시 해야 할 주요 과제다. 권력의 칼을 자의적으로 휘두르는 검찰이 아닌, 공공선을 수호하는 공정한 검찰로 거듭나기 위해서라도 수사권과 기소권을 분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대한민국은 검찰공화국 아닌 민주공화국이다"라며 "검찰 독재는 군사 독재만큼이나 위험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