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조선일보DB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6일 페이스북에 쓴 '탈원전, 무지가 부른 재앙! 뒷감당은 국민이 해야 합니까?'라는 제하의 글에서 문재인 정권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했다.

윤 후보는 "탈원전에 따른 손실을 전력기금으로 보전해준다고 한다. 전력기금은 국민이 낸 전기요금으로 조성하는 기금으로, 도서·벽지의 주민 등에 대한 전력 공급 지원 사업 등 공익 사업을 위해 조성된 기금"이라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탈원전은 문재인 정부의 무지가 부른 재앙이다. 왜 그 뒷감당을 국민이 해야 하나"라며 "왜 늘 일은 정부가 저질러 놓고 책임은 국민이 져야 하나"라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월성 1호기 등 총 5기의 비용 보전에만 6600억 원 정도가 사용될 것으로 추산된다. 아직 최종 사업 중단 결정이 내려지지 않아 보전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신한울 3·4호기까지 포함하면, 향후 보전액이 1조 원을 훌쩍 넘을 수 있다는 계산도 있다"며 "특히 월성 원전 1호기의 경우에는, 경제성 부족을 이유로 조기 폐쇄, 영구 정지 결정을 내렸다. 그래놓고 그 손실에 대해서는 기금으로 보전을 해준다는 것 자체가 모순이다"라고 꼬집었다.

윤 후보는 "결과적으로 경제성을 인정한 꼴이기 때문이다. 이 정권이 얼마나 막무가내로 월성 원전 1호기를 멈춰버린 것인지 단적으로 보여준다"며 "그렇게 무모하게 탈원전을 추진하지 않았더라면, 전기요금 인상 압박도 없었을 것이고, 이처럼 국민의 준조세로 마련한 전력 기금으로 손실을 메꾸는 일도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질타했다.

윤 후보는 "탈원전과 같은 실정(失政)에서 벗어나는 유일한 길은, 바로 ‘탈문재인 정권’ ‘탈민주당’이다. 그리고 차기 대선에서 확실히 정권을 바꾸는 것"이라며 "우리가 만들 새로운 정부는 정부 혼자 미리 정책을 결정하지 않고, 전문가 및 모든 관계자들과 함께 협의를 통해 우리나라에 가장 적합한 에너지믹스를 찾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