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조선일보DB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0일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전 국민 재난지원금 철회' 입장에 대해 비판했다.

안 후보는 이날 '이재명 후보의 진솔한 대국민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요구합니다'라는 제하의 글에서 "이재명 후보의 전 국민 재난지원금 철회는 일과성 해프닝으로 끝낼 일이 아니다"라며 "집권당 지도부가 총동원돼 국정조사까지 운운하며 정부를 핍박하고 없는 돈을 내놓으라며 국정을 혼란에 빠뜨렸던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그동안 보여줬던 이 후보와 민주당의 모습에서 저는 두 가지를 본다. 첫째, 이 후보와 민주당이 세입과 세수를 점검하는 과정에서 보여주었던 무능과 무지는 국정운영 부적격 세력임을 스스로 선언한 것"이라며 "집권 세력이면서도 국가 세수가 어떻게 되는지조차 파악하지 못한 무능, 그리고 소리치고 압박하면 없는 돈이 하늘에서 떨어지는 줄 아는 무지의 모습은 한심함과 딱함 그 자체"라고 일갈했다.

안 후보는 "하기야 아직도 나라 곳간이 가득 차 있다고 생각하며 눈 뜨고도 앞을 못 보는 사람들이 지난 4년 반 동안 국정이라는 막중대사를 책임져왔으니 제대로 될 리가 있었겠나"라며 "둘째, 대장동 게이트 이슈 전환과 매표를 위해, 국정조사 운운하며 정부를 핍박한 것은 독재와 폭정의 모습이었다. 후보 때도 이 정도인데 만약 당선이라도 된다면, 국민 혈세와 국가재정은 이들의 쌈짓돈이 되어 정치적 사익에 쓰여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 후보는 "권력의 사유화가 일상화되고 포퓰리즘은 창궐할 것이다. 나라는 갈 길을 잃고 청년들의 미래는 암울할 것"이라며 "민주당과 이재명 후보님, 하다가 안 되니까 어물쩡 덮는다고 끝이 아니다. 국정운영을 그런 자세와 인식으로 접근하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안 후보는 "국가 예산을 개인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동원하려 했던 잘못에 대해 국민에게 진솔하게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해야 한다. 이번 일은 모든 대선 후보들과 정당들이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며 "한탕, 한 건의 낡은 정치가 아닌, 지속 가능한 미래를 생각하는 책임 정치의 소중함을 깨달으며 망국적인 포퓰리즘 추방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 그것이 정권 교대, 적폐 교대의 악순환의 고리를 끊고 ‘시대교체’로 가는 길"이라고 역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