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년 12월 중국 우한에서의 코로나 확진자 발생 사례. 사진=사이언스 논문

코로나 1호 환자는 중국 우한의 화난(華南)수산물도매시장에서 일하던 한 노점상이라는 연구 논문이 과학 학술지 사이언스에 게재됐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가 우한 거주 회계사를 최초 확진자로 밝힌 것과는 다른 주장이다.

그동안 중국의 비협조로 규명하지 못하고 있는 코로나 기원을 둘러싼 논쟁이 다시 불붙게 됐다고 뉴욕타임스(NYT) 등은 전망했다.

미국 애리조나대 진화생물학 교수인 마이클 워로비 박사는 18일(현지 시각) 지난 2019년 12월 코로나 팬데믹 초기 상황을 재구성한 논문(Dissecting the early Covid-19 cases in Wuhan)을 사이언스에 발표했다. 

워로비 박사가 유전자 데이터와 기존 논문, 초기 환자들 인터뷰 등을 분석한 결과, 초기 코로나 확진자 19명중 10명은 화난수산물시장에서 일했거나, 방문했거나, 이런 사람들과 접촉한 것으로 나타났다.

워로비 박사는 "화난시장의 초기 환자들은 대부분 너구리를 파는 구역을 방문했다"며 "살아있는 야생동물 시장이 팬데믹의 기원이라는 강력한 증거"라고 밝혔다. 그는 "1100만명이 사는 이 도시(우한)에서 초기 환자의 절반이 축구장 1개 크기의 장소(화난시장)와 연관돼 있다"고 말했다.

앞서 WHO는 현장 조사를 거쳐 1호 환자가 우한시의 회계사 천모씨라고 지목했다. 천씨는 화난시장을 방문하거나 야생동물을 접한 적이 없는 사람인데, WHO 조사팀은 현지 병원의 설명만 듣고 그를 2019년 12월 8일 첫 코로나 확진자로 판단했다.

그러나 워로비 박사 논문에 따르면 천씨가 당시 발열 증상을 겪은 것은 치아를 뽑는 수술을 받았기 때문이다. 천씨는 현지 매체 인터뷰에서 "12월 16일 열이 나고 가슴이 아팠다. 말만 해도 숨이 찼다"며 코로나 증상은 이후에 나타났다고 말했다.

워로비 박사는 "최초의 환자는 천씨가 아니라, 12월 11일 증상이 발현된 웨이구이샨이라는 여성"이라고 밝혔다. 화난수산물시장에서 노점상을 하는 웨이구이샨은 앞서 월스트리트저널 인터뷰에서 "12월 10일부터 아팠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