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채널A 캡처

이양수 국민의힘 대선후보 수석대변인이 19일 논평에서 대장동 게이트 특검 도입을 촉구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대장동 5개 지구 분양대행업체가 2014년 초부터 2015년 3월까지 남욱 등에게 43억 원을 건넸다. 2014년 6월 지방선거의 선거비용과 인허가 로비 비용으로 쓰였다는 관계자의 증언까지 확보됐다고 한다"며 "대장동 게이트의 본질은 국민 약탈로 정치자금을 마련한 것이며, 즉 이재명 게이트라는 점이 증언으로 입증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 수석대변인은 "이재명 후보는 대장동 개발이 ‘최대 치적’이며 본인이 ‘설계자’라고 자랑하다가, 이재명 게이트라는 점이 드러나자 수차례 말을 바꿔 물타기와 떠넘기기에 열중해 왔다. 그러나 진실의 일단이 오늘 드디어 명백히 확인된 것"이라며 "이재명 후보의 최측근인 유동규는 2013년부터 남욱 일당과 뇌물로 유착됐고 2014년 4월 공사를 나와 이재명 성남시장 후보 캠프에서 활동했다. 43억 원이 정치자금과 뇌물로 쓰였다는 관계자 진술과 정확히 일치한다"고 말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이 정권에 길들여진 검찰과 경찰로 이재명 게이트에 대한 성역 없는 수사가 과연 가능하겠는가. 그동안의 수사 진행을 보면 극히 회의적"이라며 "김만배, 남욱의 구속영장이 발부되던 날, 검찰 수사팀은 대규모 회식을 하다가 코로나 감염으로 수사력이 마비되었다. 김만배 구속은 ‘이재명 게이트 수사의 시작’이어야 하는데, 수사가 다 끝난 것처럼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금융정보분석원(FIU)은 진작에 김만배 등의 대량 현금 거래 사실을 포착하여 경찰로 보냈다. 일반 국민은 꿈꿀 수도 없는 수십 억 원대 현금 거래를 뻔히 보고서도 경찰은 압수수색 한 번 없이 김만배부터 불러 ‘면죄부 주기’ 수사를 했다"며 "김만배는 사업자금으로 썼다고 하나 ‘새빨간 거짓말’이다. 정상적인 자금인데 쇼핑백에 현금을 담아 몰래 전달하고, 김만배 주변 인사에게 돈을 보내 자금 세탁을 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국민의 준엄한 명령이다. 당장 특검을 도입해 새로 시작한다는 각오로 이재명 게이트를 파헤쳐야 한다"며 "녹취록 하나에 의존하는 것이 아니라 방대한 돈의 흐름부터 모두 규명해야 한다. 절차적 문제로 차일피일 미루며 대선까지 끌고 가려는 늦장 부리기는 국민께서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역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