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조선일보DB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8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주장'에서 일보 후퇴 의사를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전 국민 재난지원금, 고집하지 않겠습니다. 여야 합의 가능한 것부터 즉시 시행합시다'라는 제하의 글에서 "현장은 다급한데 정치의 속도는 너무 느리다"라며 "야당이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에 반대하고 있다. 정부도 신규 비목 설치 등 예산 구조상 어려움을 들어 난색을 표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 후보는 "아쉽다. 그러나 우리가 각자의 주장으로 다툴 여유가 없다"며 "지금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처한 현실이 너무 어렵다. 지원의 대상과 방식을 고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전 국민 재난지원금 합의가 어렵다면 소상공인·자영업자 피해에 대해서라도 시급히 지원에 나서야 한다.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논의는 추후에 검토해도 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대신 지금 할 수 있는 한 최대한 두텁고 넓게 그리고 신속하게 지원해야 한다. 재원은 충분하다"라며 "올해 7월 이후 추가 세수가 19조 원이라고 한다. 가용 재원을 최대한 활용해서 즉시 지원할 것은 신속히 집행하고 내년 예산에 반영할 것은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윤석열 후보도 50조 원 내년도 지원을 말한 바 있으니, 국민의힘도 반대하지 않을 거라 믿는다"라며 "빚내서 하자는 게 아니니 정부도 동의하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아울러, 지역화폐(지역사랑상품권)는 올해 총액(21조)보다 더 발행해야 한다. 소상공인 손실보상의 하한액(현재 10만 원)도 대폭 상향해야 한다"며 "인원 제한 등 위기 업종은 당장 초과 세수를 활용해 지원하고, 내년 예산에도 최대한 반영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