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연구원 전경. 사진=경기연구원

위드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 시대를 맞아 국민 10명 중 6명은 국내여행 의향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이런 내용의 설문 조사 결과를 담은 '위드코로나, 관광을 준비하자' 보고서를 10일 발간했다.

지난달 20~21일 국민 1000명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위드코로나로 전환된 후 6개월 이내 여행 의향이 있는지를 묻는 항목에 국내 여행은 희망자가 62.0%였던 반면 해외여행은 희망자가 25.5%로 나타났다. 해외여행 의향 여부 질문에는 '없다'는 응답이 46.8%에 달해 아직 해외여행 안전에 대한 불안감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령대별 여행 의향(5점 만점)을 묻는 질문에선 국내여행은 20대가 3.92점으로 가장 높고, 60대 이상이 3.57점으로 가장 낮았으며 모든 연령대가 3.5점 이상이었다. 반면 해외여행에서는 최고점인 20대 2.99점 등 모든 연령대가 3점 미만이었다.

코로나 발생 이후 국민 73%는 국내여행 경험이 있다고 답했는데 이는 2020년 5월 조사 때 39%보다 1.87배 증가한 수준이다. 반면 관광활동으로 인해 코로나에 감염될 가능성이 크다는 응답은 15.9%였는데, 이는 2020년 조사 때 36.2%와 비교하면 절반 이하로 떨어진 수치다. 백신접종 이후 불안감이 낮아진 것으로 해석된다고 연구원을 밝혔다.

경기연구원은 국내여행 관광 수요 대책으로 ▲관광지 밀집도 관리를 통한 '안심 관광지' 기틀 마련 ▲새로운 관광 흐름 분석, 용어 정비와 규정화 병행 ▲비대면 디지털 기반 산업구조 변화와 디지털 기반 관광 인적자원 전문화를 통한 관광산업 체질 개선 등을 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