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조선일보DB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홍준표 의원을 복권에 비유해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7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홍준표는 이미 긁어서 꽝이 나온 복권, 윤석열은 긁고는 있는데 꽝 나올까 걱정되는 복권"이라고 했다.

이어 “이재명은 5억원 당첨이라더니 알고 보니 위조복권”이라며 "분위기를 보니 대충 이렇게들 느끼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진 전 교수는 앞선 글을 통해 홍 의원의 향후 거취 관련 기사를 공유하고 "선거에 패배한 사람에게 억지로 원팀 강요하는 건 삼가야 한다"고 썼다. 이어 "그냥 마음을 추스를 시간을 줘야 하고, 그래도 도와주지 않겠다고 하면 할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가 새로운 정치 프로젝트를 시작하는 것을 응원하고 지원하는 게 올바른 방식"이라며 "남의 정치적 선택은 비난받을 게 아니라 존중받아야 할 것이다. 여기저기서 지지자들끼리 상대의 선택을 놓고 서로 비난하는 모습을 보는 게 힘들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