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조선일보DB

박근혜 정부 대통령 권한대행을 지낸 황교안 전 국민의힘 대표가 5일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손편지를 써서 부쳤다고 밝혔다.

황 전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님께 손편지를 써서 부쳤다"며 "얼마나 고초가 심하실지 가슴이 찢어진다"고 말했다.

황 전 대표는 "몇 차례 면회를 시도하기도 했고, 언론 인터뷰 등 기회가 있을 때마다 대통령님의 석방을 촉구했다"며 "문재인과 대화할 기회를 만들어 대통령님의 석방을 촉구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황 전 대표는 "그럼에도 아직 뜻을 이루지 못하고, 대통령님께서 힘든 나날을 이어가시고 계셔서 제 마음도 찢어진다"며 "달리 할 수 있는 여건도 전혀 안 되니 가슴이 너무 아프다"고 말했다.

황 전 대표는 "자유를 회복하실 때까지 건강하셔야 한다. 이제 얼마 남지 않았다"며 "마음 다지시고 건강챙기시길 빈다. 국민과 함께 그날이 속히 오기를 고대하고 진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