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조선일보DB

최근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SNS에 게재된 반려견 토리에게 건네는 인도사과 사진을 놓고, "윤 전 총장의 전두환 리더십 옹호에 대한 국민적 사과 요구를 '개나 주겠다'는 뜻인가"라는 해석에 대해 갑론을박이 이어지는 가운데, 같은 당 대권 경쟁자 홍준표 의원이 맹폭에 나섰다. 논란이 이어지자 윤 전 총장은 22일 "실무자가 가볍게 생각해 사진을 게재했다가 실수를 인정하고 바로 내렸다"며 "앞으로 캠프에선 인스타그램 게시물을 하나하나 신중하게 게시하겠다. 아울러 시스템을 재정비하겠다"고 사과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국민과 당원을 개 취급하는 이런 후보는 사퇴하는 게 맞지 않나"라며 "갈수록 태산이다. 해명도 지난 왕(王)자 논란 때와 똑같이 거짓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게시물을) 밤 12시에 올렸다가 새벽 1시 30분에 내렸는데, 그 시각에 실무자와 집에서 개와 같이 있었다는 건가"라며 "네티즌들이 개 눈동자에 비친 모습은 윤 후보로 보이고, 사과를 주는 손은 여자 손 같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대선 경선을 이런 유치한 조롱과 장난질로 하면 절대 안 된다. 같이 경쟁하는 제가 부끄럽다"며 "어쩌다가 이렇게까지 되었는지, 본인이 몰락하는 것은 탓할 수 없으나 가까스로 살려 놓은 당까지도 이젠 같이 물고 늘어진다. 본선까지는 다섯 달이나 남았는데, 이젠 그만하시라"고 충고했다.

홍 의원은 "王자 부적 선거에 이어 개 사과까지 갈 데까지 간 야당 경선이다. 이쯤 해서 밑천도 다 들통났으니 결단하시라"며 "야당 경선을 국민적 조롱감으로 만들고, 모처럼 불기 시작한 야당 붐에 찬물 그만 끼얹고, 그만 두시고 매일 매일 토리와 부인과 같이 인도사과 게임이나 하시라"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