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조선일보DB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이재명 경기지사가 21일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과 관련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이 지사는 "대장동은 민간 개발 강요하던 국민의힘 방해를 뚫고 민관 공동 개발로 예정 이익 60%인 5800억 원을 환수한 모범적 공공 환수"라며 "민간 개발로 개발 이익을 민간이 가지게 하는 대설계는 국민의힘이 했고, 그 속에서 공동 개발로 개발 이익 대부분을 환수하는 중설계는 성남시가, 민간 몫을 배분 사용하는 소설계는 민간이 했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민간 몫 개발 이익의 혜택은 국민의힘 인사들이 누렸다. 그래서 이 사건은 국민의힘 게이트이자 화천대유 게이트다"라며 "초과 이익 환수 의견 미채택이 배임이냐의 논란은 요사이 국힘이 주장하여 시작되었고, 2015년 사업 협약 당시 저는 알지 못한 내용"이라고 해명했다.

이 지사는 "성남시 몫 확정으로 공모하고, 정액 4400억 제공을 약속하고 응모한 사업자를 선정해 세부 협상을 하는 도중, 공모 내용에 반하고, 이익이 줄면 성남시 몫도 줄여야 하는 '추가 이익 요구 의견' 불채택은 문제 될 수도 없으니(상대가 이를 받아들이면 그것이 배임), 도시공사가 그런 사소한 내부 의견 처리 과정을 시장에게 보고할 이유가 없었다"고 반박했다.

이 지사는 "첫날 국감에서 저는 이 점을 분명히 말했다. '지금 국민의힘 의원들께서 성남시에 자료 요구를 해서 저희도 전달하는 입장에서 자료를 보게 되었는데... 그 자료를 보니까...'라고 해서 발언했다"며 "둘째 날 국감에서도 그런 내부 논란은 이번에 처음 알았다고 분명히 밝혔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그런데 국민의힘은 첫날에는 '이 논란을 당시 알았다고 하다가 둘째 날 말을 바꾸었다'는 거짓 주장을 했는데, 일부 언론이 사실 확인도 하지 않고 국힘의 말만 들어 '배임 혐의를 피하려 이재명이 말을 바꾸었다'고 보도 중이다"라며 "첫날 발언은 이번 국힘의 요구 자료 전달 과정에서 알게 되었다고 한 것이 분명하고, 아무리 나쁘게 해석해도 당시에 알았다고 말한 것이 될 수는 없다. 왜곡된 미확인 보도에 유감을 표하며, 시정을 요구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