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조선일보DB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이재명 경기지사가 공식 선출된 가운데, 이낙연 전 대표 대선캠프 출신 인사가 비판을 이어가면서 여권의 ‘원팀 기조’가 흔들리는 분위기다.

정운현 전 이낙연 대선캠프 공보단장은 15일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이재명은 합니다. 맞는 말이다”라며 “그는 못하는 게 없다. 최소한 내 주변에서는 듣도 보도 못한 ‘형수 쌍욕’도 이재명은 하고, 적어도 내 주변에는 한 사람도 없는 ‘전과 4범’에 ‘논문 표절’도 이재명은 한다”고 비판했다. 

정 전 단장은 “진실로 그는 못하는 게 없다. 거짓말은 기본 중에서도 기본”이라며 “자신의 목적 달성을 위해서라면 나라도 기꺼이 팔아먹을 사람”이라고 질타했다.

이낙연 캠프의 복지 공약을 설계한 이상이 제주대 교수도 페이스북에서 “(이 지사는) 국민을 우습게 보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며 “저는 민주당 경선의 절차적 정당성에 심각한 하자가 있다는 사실을 지적하며 진정한 원팀을 이루기 위해서는 결선투표를 해야 함을 호소했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하지만 이재명 후보와 민주당 주류는 협소한 정략적 이기심에 매몰되어 깨어있는 시민들의 정당한 호소를 거부하고 무시했다”며 “진정한 원팀을 위한 결선투표 호소를 거부한 기본소득 포퓰리스트 세력이 이런 립서비스로 뜻을 이룰 수 있을까”라고 반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