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조선일보DB

국민의힘 대선주자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대선캠프에서 검찰의 대장동 부실 수사를 비판했다.

박용찬 원팀캠프 수석대변인은 16일 '검찰은 이재명의 선거대책본부로 전락했다... 김오수는 퇴진하고 특검을 실시하라'는 제하의 논평에서 "검찰은 대한민국의 수사기관인가, 이재명의 선거대책본부인가. 온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는 초대형 게이트를 이렇게 치욕스럽게 수사해도 되는 것인가"라고 질타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검찰이 뒤늦게 성남시청 압수수색을 나섰지만 핵심 장소인 시장실과 비서실은 털끝 하나 건드리지 않았다. 그렇지 않아도 뒷북 압수수색이라고 거센 비판을 받았건만, 그마저도 시늉만 내는 봐주기 압수수색으로 드러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더욱 가관인 것은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의 발언이다. 이정수 지검장은 '녹취록에 나온 그분은 정치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며 "수사가 그야말로 초동 단계에 불과한 시점에서 수사 책임자가 아무런 근거도 없이 이렇게 단정적으로 발언을 해도 되는 것인가. 여기에다 수사의 총책임자 김오수 검찰총장은 성남시청에서 고문변호사를 지냈다는 충격적인 사실까지 드러나고 말았다"고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검찰이 왜 그렇게도 늑장수사와 부실수사 더 나아가 축소 은폐수사로 일관하는지 충분히 짐작하고도 남음이 있다"며 "도대체 검찰에서 새로이 밝혀낸 것이 무엇인가? 정영학의 녹취록을 제보받고도 검찰은 사실 확인조차 제대로 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언론에서 새로운 의혹을 제기해도 검찰은 이를 축소하고 은폐하기에 급급하다. 이쯤 되면 검찰은 국민의 수사기관이 아니라 이재명의 선거대책본부로 전락했다고 말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라며 "이런 검찰에 더이상 무엇을 기대하겠는가? 김오수 총장은 즉각 자리에서 물러나고 지금 당장 특검을 실시하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