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조선일보DB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대선캠프 해단식에서 “지지해주신 국민을 폄하하면 절대로 안 된다”며 “그분들 앞에 한없이 낮아지고 한없이 감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의 이날 발언은 ‘경선 승복 압박’을 가했던 송영길 대표의 이른바 ‘일베 발언’에 대한 비판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지지자들을 향해 “민주당도 그 누구도 국민과 당원 앞에 오만하면 안 된다”며 “요즘 저건 아닌데 싶은 일들이 벌어져서 제 마음이 좀 맺힌 게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지분들께 상처 주지 마셔야 한다”며 “일시적으로 경쟁할 수 있지만, 다시 우리는 하나의 강물이 돼야 한다. 다신 안 볼 사람들처럼 모멸하고 인격을 짓밟고 없는 사실까지 끄집어내서 유린하는 것, 그건 인간으로서 잔인한 일일 뿐 아니라 정치할 자격이 없는 짓”이라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여러분들 중에서는 그런 분이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이번에는 뜻을 이루지 못했다 하더라도 승부에서 이기고 지는 것 못지않게, 설령 어려운 처지에 놓였다 하더라도 우리가 비굴해지지 않았다는 것을 가지고 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패배의 해단식을 만들어서 미안하다. 여러분은 저에게 과분한 사랑을 주셨다”며 “여러분은 제 상상을 뛰어넘을 만큼 민주주의 가치에 대한 신념을 확고하게 가지신 분들이었다. 저는 이번에 패배했지만, 여러분의 신념은 실패한 것이 아니다”라고 위로했다.

해단식이 끝난 뒤 이 전 대표는 ‘원팀 구상’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오늘은 드릴 말씀이 없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