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년 6월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열린 서울중앙지검장 취임식에서 이정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사진=조선일보DB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 수사를 지휘하고 있는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이 1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중앙지검 국정감사에서 여권의 대선후보 이재명 경기지사가 수사 대상에 포함된다고 밝혔다.

이 지검장은 이날 ‘이재명 경기지사가 수사 대상에 있나’라는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피고발돼 있고 수사 범주에 들어 있다”고 말했다.

이 지검장은 “수사 의지에 대해 우려하시는 목소리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저희의 의지는 확고하다”며 “저희 수사팀의 역량과 공정함을 믿는다”고 밝혔다.

이 지검장은 “왜 (대장동 사건 관련) 특정 인물에 대한 소환 의지가 없느냐는 지적이 있는데 그 부분을 저희가 다 검토하고 있다”며 “증거 관계에 따라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장동 사업 추진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재명 지사에게 사건 관련자들이 ‘초과 이익 환수 조항 삭제’ 등 수익 설계에 대한 보고를 했는지 등도 “수사 범주에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재명 지사는 12일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대장동 개발 사업이 전대미문의 행정 성과인 이유’에 대해 밝혔다. 그는 “성남시장 당선 후인 2010년 6월 10일경 LH가 갑자기 공영 개발을 포기(뇌물 수수와 국민의힘 국회의원 압력 때문)했다. (이에 따라) 저는 2011년 7월 취임 1주년 기자회견에서 대장동 공영 개발과 위례신도시 아파트 분양 등으로 개발 이익 1조 원 확보 방침을 밝혔다”며 “이 방침에 따라 위례신도시 분양 사업, 대장동 사업을 공영 개발해 개발 이익 100% 환수를 추진했는데, 4년간 국민의힘이 시의회를 동원해 민간 개발을 추진하며 공영 개발을 끝내 저지했다”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국민의힘 요구대로 (대장동을) 민간 개발을 했으면 성남시 몫 5503억 원도 국민의힘과 토건세력에 갔을 것”이라며 “저는 2018년 3월 성남시장을 사퇴했으므로 이후 집값 상승에 따른 분양가 통제, 개발 이익 추가 환수를 하려야 할 수 없었다. 민간이 모두 차지할 개발 이익을 70%(부동산 폭등을 고려해도 50% 이상) 환수한 최초 행정 성과는 인정받아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