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JTBC 캡처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 참여했던 이낙연 전 대표가 13일 발표된 당무위원회 결정을 수용했다. 민주당 당무위는 이날 이 전 대표 측이 ‘경선 중도사퇴 후보의 득표를 무효 처리’한 특별당규에 이의 제기한 것에 대해 ‘수용하지 않겠다’는 결정을 내렸다. 이 결정을 다시 이 전 대표가 수용함에 따라 여당의 최종 대선 후보는 이재명 경기지사로 확정됐다. 이 전 대표 측은 해당 이의 제기가 수용될 경우 이 지사의 득표율이 과반에 미달하는 것을 고려해 결선 투표를 노려왔다. 그러나 이날 당무위의 ‘불용(不容) 결정’이 내려지고, 이 전 대표 측이 이를 수용함에 따라 여당 경선은 ‘이재명 선출’로 마무리됐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발표한 입장문에서 “대통령 후보 사퇴자 득표의 처리 문제는 과제를 남겼지만, 그에 대한 당무위원회 결정은 존중한다. 저는 대통령 후보 경선 결과를 수용한다”며 “경선에서 승리하신 이재명 후보께 축하드린다. 이 후보께서 당의 단합과 대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해 주시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함께 선의로 경쟁하신 추미애 박용진 정세균 김두관 이광재 최문순 양승조 동지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저는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민주당이 직면한 어려움을 타개하고 국민의 신임을 얻어 정권을 재창출하기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숙고하고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부족한 저를 도와주시고 지지해주신 모든 분께 눈물 나도록 고맙고 미안하다”며 “그 고마움과 미안함을 제가 사는 날까지 갚아야 할 텐데, 그럴 수 있을지 모르겠다. 여러분의 사랑을 제 삶이 다하도록 간직하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동지 그 누구에 대해서도 모멸하거나 배척해서는 안 된다. 그래서는 승리할 수 없다”며 “그 점을 저는 몹시 걱정한다. 우리가 단합할 때, 국민은 우리를 더 안아 주신다”고 했다. 이어 “지금은 민주당의 위기다. 위기 앞에 서로를 포용하고, 그 힘으로 승리했던 것이 민주당의 자랑스러운 역사”라며 “국민과 국가에 무한 책임을 지는, 더 유능한 국민 정당으로 거듭나는 데 힘을 모으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