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YTN 캡처

더불어민주당 최고의사결정기구인 당무위원회에서 13일 이낙연 전 대표 측이 제기한 대선 경선 이의 제기를 수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민주당의 최종 대선 후보는 이재명 경기지사로 확정됐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당무위원회를 개최, 정세균·김두관 등 경선 중도 사퇴 후보의 득표를 무효 처리한 당 선관위 및 최고위 결정을 추인했다. 이는 20대 대선 특별당규 제59조 1항에 따른 결정이다. 이 전 대표 측은 사퇴 후보의 득표를 유효 투표수에 반영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해당 득표가 유효 처리될 경우 전체 표수가 늘어나 이 지사의 득표율이 과반에 미달, 2위인 이 전 대표와 결선 투표를 치러야 한다.

다만 당무위는 결선 투표제 도입에 따라 특별당규에 규정된 경선 무효표 처리 방식에 문제가 제기된 만큼 향후 논의를 거쳐 해당 조항을 개정하겠다는 방침이다. 고용진 당 수석대변인은 관련 브리핑에서 “특별당규는 전당대회에서 통과시켜야 한다. 향후 전당대회가 열릴 때 전당대회준비위원회가 검토해 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열린 당무위에는 당무위원 76명 중 위임 15명을 포함, 총 64명이 참석했고 현장 동의를 얻어 별도 표결을 거치지 않고 해당 결정을 추인했다. 이 전 대표 측 당무위원은 후보 간 야합에 따라 중도 사퇴할 경우 무효표 처리로 인해 경선 결과가 왜곡될 수 있다고 주장했으나 수용되지 않았다. 당무위원 중 한 명인 이 지사는 따로 의견을 밝히지 않았다.

고 수석대변인은 “이낙연 캠프 쪽 의원들은 그간 제기했던 기반하에서 당위성을 강하게 얘기를 하셨다”며, 이 전 대표 측 일부 지지자가 법적 대응을 준비하는 것에 대해서는 “(이와 관련한) 논의가 없었고 그런 제기도 없었고,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로써 이의 제기를 신청한 이 전 대표 측이 당무위 결정을 수용할지가 주목된다. 이 전 대표 측은 오늘 중 승복한다는 취지의 메시지를 발표할 것으로 전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