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조선일보DB

국민의힘 대선주자 원희룡 전 제주지사 대선캠프에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과 관련, 천화동인 1호 배당금 절반의 소유주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원 전 지사 '원팀캠프' 박기녕 대변인은 9일 '천화동인 1호, 김만배의 그분은 누구인가'라는 제하의 논평에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정영학 회계사 녹취록에서 김씨는 '그(천화동인 1호 배당금) 절반은 그분 것이다. 너희도 알지 않느냐'는 취지로 말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박 대변인은 "'그분'은 누구인가. '그분'은 혹시 검사 사칭 전과를 가지고 있으며, 지금은 포도대장이 되고 싶은 '그분'일지 의문이다"라며 "곧 포도대장 사칭범이 산적 소굴 두목으로 밝혀지며 봉고파직, 위리안치되는 모습을 전 국민이 지켜보게 될 지도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박 대변인은 "한 번 사칭해 본 사람은 두 번 사칭하기 쉽다. 검사를 사칭한다고 검사가 아니듯, 포도대장을 사칭한다고 포도대장이 될 수 없다"며 "진실이 수면 위로 올라오며 모든 의혹의 점이 한곳으로 모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가장 큰 점이 있는 곳, 우리는 이 점에 주목해야 한다"며 "범인은 의혹의 점을 숨기며 특검을 거부하는 자일 것"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