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년 10월 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인근 서울 세종로공원에 설치된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 농성 천막. 사진=조선일보DB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가 코로나 방역 당국의 거리 두기 조치가 완화되지 않을 경우 총궐기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비대위는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옆 세종로공원에 위치한 천막 농성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5일에 있을 정부의 거리 두기 발표에 ‘인원 규제’와 ‘시간 규제’를 철폐하라”며 “정부의 거리 두기 발표를 보고 오는 20일 총궐기를 할 것이다. (궐기 방식은) 현재 촛불 집회가 유력하다”고 밝혔다.

김기홍 비대위 공동대표는 이날 “15일 발표에서 우리 의견이 관철되지 않는다면 (정부와) 대화를 진행해 온 집행부 수장으로서 사퇴하겠다”며 “비대위는 강경파 집행부가 새로 편성돼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분노를 표출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지현 비대위 공동대표는 “총궐기는 하루에 그치지 않을 것”이라며 “(저희 요청이) 관철될 때까지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날 정부서울청사 앞에서는 한국자영업자협의회,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등 개별 자영업자 단체들의 기자회견도 열렸다. 이들은 “정부가 오전 10시부터 (자영업자 손실 보상) 심의위를 열어 대상자와 금액 등을 결정하게 되는데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는다”며 “600만 자영업자의 생존이 걸린 중차대한 결정을 당일까지 자영업자들에게 제대로 설명도 하지 않고 급하게 하는 이유를 알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고장수 한국자영업자협의회 공동의장은 “100% 보상이 없으면 손실 본 부분을 차치하더라도 앞으로 손실 보상 자체가 자영업 규제 수단으로 변질할 수 있다”고 우려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