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 및 질병관리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조선일보DB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다음 달 9일께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를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가 위드 코로나 시작 시기의 구체적인 날짜를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정 청장은 이날 강기윤 국민의힘 의원이 "이달 25일 전 국민 70%, 성인 80%, 고령층 90%의 접종률을 달성하면 위드 코로나가 가능한가"라고 질의한 데 대해 이같이 답했다.

정 청장은 "이달 마지막 주 초쯤 전 국민의 70%가 접종을 완료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2주인 항체 형성 기간을 고려하면 11월 9일쯤 단계적 일상 회복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체계 전환 시점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며 정 청장의 발언에 다소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중수본은 "10월 하순에 전 국민 예방접종률이 70%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므로 단계적 일상회복 방안을 적용할 수 있는 기본적인 여건은 갖춰진다고 보고 있다"면서 "다만 구체적인 시행 일은 다양한 요인을 고려해 결정할 필요가 있으며 현재 전문가를 포함한 각계각층 의견을 수렴하는 등 다양하게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방역 당국은 코로나 4차 대유행이 현재 수준보다 악화할 경우 이달 말 일일 신규 확진자가 5000명 안팎으로 늘어날 수 있다고 전망하지만 단계적 일상 회복을 더는 미룰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날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0시 기준 접종 완료자는 2850만 6355명으로 전체 인구 대비 55.5%에 달했다. 접종 완료율 70%를 위해서는 750만여 명의 접종이 추가로 필요하다. 방역 당국은 현재 1차 접종자 중 24일까지 접종 완료 기간이 도래하는 이들만 830만여 명인 만큼 목표 달성은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