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년 9월 22일 오후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비롯한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 TF 위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조선일보DB

국민의힘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에 대해 특검 수사를 촉구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28일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사는 국민의 명령이다’라는 제하의 논평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설계한 대장동 복마전이 끊임없이 가지를 뻗어가고 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화영 킨텍스 대표이사의 보좌진 출신인 이한성 씨가 천화동인 1호의 사내이사라고 한다”며 “이 대표는 열린우리당 전 의원으로, 이 지사와 이해찬 전 총리 등 여권 핵심 인물들과 가까운 사이로 알려져 있다. 화천대유에서 여권 중심부에 이르는 라인이 하나 더 드러난 것”이라고 밝혔다.

허 수석대변인은 “대장동 의혹은 고르디우스의 매듭처럼 더 복잡하게 꼬여가고 있다. 이 지사가 설계한 구조적 모순 위에 법조계 카르텔, 여권 라인, 야당 의원까지 얽혔다”며 “이를 지켜보는 국민들의 짜증과 분노는 임계점을 넘어섰다. 그렇기에 이 꼬인 매듭을 단칼에 풀 수 있는 유일한 방안이 특검뿐”이라고 강조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설계자든 가담자든, 여든 야든, 특검으로 모조리 ‘발본색원’하라는 게 국민의 명령이다. 대한변호사협회와 학계도 특검을 촉구하고 나섰다”며 “그런데도 민주당과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한목소리로 ‘특검 수사는 시간끌기용’이라는 해괴한 주장을 펴고 있다. 특검이 구성되기까지 한 달도 넘게 걸릴 것이라는 가짜 뉴스로 여론을 호도하기까지 한다”고 지적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하지만 상설특검법은 이미 제도화되어 있으므로 민주당만 협조하면 8일 이내에 특별검사 임명이 가능하다. 최순실 사태 때 민주당은 대통령이 임명하는 특검조차 수용할 수 없다며 특별법까지 만들어 박영수 특검을 앉혔다”며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는 건 궁지에 몰린 막장 논리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서울중앙지검장, 수원지검장, 성남지청장 모두 박 장관이 임명한 인사들이다. 친여권 고위 법조인들도 줄줄이 얽혀있다”며 “검찰이 수사한다고 해서 어느 국민이 결과를 납득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이 주장하는 ‘국민의힘 게이트’, 국민의힘이 특검과 국정조사를 자청한다”며 “민주당은 거부할 어떤 명분도 없다. 민주당에 국민의 명령인 특검을 수용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