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 사무실 입구 모습. 사진=조선일보DB

대한변호사협회(변협)가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의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특별검사(특검) 도입을 촉구했다.

변협은 27일 성명서를 내고 "사회 주요 지도층이 연루된 이번 사건에 엄중하고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이번 사건이 갖는 중대성과 전문성, 예상되는 파장, 관련된 저명 법조인들의 영향력, 대선국면 상황 등을 고려하면 특검 외 달리 해법이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사업자 선정에 있어 단 하루의 심사로 화천대유가 포함된 '성남의 뜰 컨소시엄'이 최고점을 받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과정을 납득할 수 없다"며 "심사위원과 화천대유 관계사의 대표는 같은 대학·학과의 후배인 것으로 밝혀져 애초의 유착관계도 의심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소수 인원에 개발이익이 독점될 수 있는 구조에 반발한 공무원들을 힘으로 억압했다면 업무상 배임에 해당할 수 있고, 국민들은 불법을 잉태한 근원적 뿌리와 그로 인한 부패의 진상에 대해 알 권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변협은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으나 이러한 부분적·산발적 수사로 이 사건의 핵심 의혹에 접근해 국민적 의혹을 해소할 수 있다고 믿는 국민들은 없다"며 "이번 사건은 여·야 인사들이 모두 연루된 만큼 오히려 특검을 회피할 이유가 없다. 더 이상의 증거인멸을 막기 위해서라도 신속한 강제 수사가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에서도 지난 23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특검 도입과 국정조사를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