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세훈 서울시장. 사진=조선일보DB

오세훈 서울시장이 27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에 대해 "공영개발의 탈을 쓰고 사실상 민영개발을 통해 분양가상한제를 무력화한 사업,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오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사실상 토지공개념을 주장했던 이 지사가 공공이 마련한 저렴한 토지를 민간에 제공하며 막대한 수익을 얻게 해준 사업을 두고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을 언급하는 것을 보니 기가 찰 노릇"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대장동 개발 사업에 대해 "5503억원의 개발 이익을 성남시 세수로 환수한 단군 이래 최대 규모 공익 환수 사업"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또 "전국 지자체가 따라 배워야 할 모범 사례"라고 했다.

오 시장은 "도대체 대장동 개발사업의 어느 부분을 공공에서 벤치마킹해야 하냐"며 "대장동 사업은 개발이 불가능한 '보전녹지지역'을 개발이 가능한 '자연녹지지역'으로 변경한 것부터 공공이 취해야 할 원칙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그는 "성남시보다 주택 공급에 더 목마른 서울시조차 이러한 초월적인 변경 결정을 한 번도 해본 적이 없고, 서울시에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오 시장은 "'단군 이래 최대 규모 공익 환수 사업'이라는 이 지사의 주장도 거짓"이라며 "서울시에선 진작부터 해오던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서울시에서는 삼성동 한전 이전 부지에 GBC(글로벌비즈니스센터) 개발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1조7000억원 공공기여가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또한 "(대장동과 같은) 사업 구조에 따라 진행된 대부분의 사업들이 '특혜'와 '의혹'에 시달린다"며 "구리시 한강변도시개발사업, 하남시 H2프로젝트 사업, 의정부시 도시개발사업이 대표적인 사업"이라고 지적했다.

오 시장은 "대장동 사업은 제대로 공영개발했을 경우 더 큰 편익을 얻을 수 있었던 성남시민들께 이 지사가 석고대죄 해야 할 일"이라며 "성남시가 뛰어들어 민간에게 강제 수용권을 부여해 헐값에 토지를 수용당한 땅 주인들, 공영개발의 탈을 씌워 분양가상한제를 무력화해 분양가 바가지를 쓴 입주자들께 사과부터 하라"고 썼다.

끝으로 "엄청나게 번 돈으로 여야 모두에게 미리 보험을 들어 둔 교활함을 배우라는 충고냐"며 "다른 전국의 지자체가 도대체 무엇을 배우라는 말씀이냐"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