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조선일보DB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긴급 담화를 발표하며 "저 안철수와 국민의당은 정부여당의 특검 수용 및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부동산 카르텔 해체와 관련한 사회적 합의를 모색하는 '범시민 대책기구'를 제안하고 함께 할 것이라고도 했다.

안 대표는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 사업 과정에서 특혜 의혹이 제기된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와 관련해 "여야는 부동산 부패 카르텔의 공익 착취라는 본질을 외면한 채, 서로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흙탕물 정쟁으로 만들려는 움직임이 감지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화천대유 대장동 게이트'는 정계, 재계, 지자체, 언론인, 법조인들이 한통속이 된 대한민국 특권 카르텔의 농간"이라며 "최순실의 국정농단조차 소꿉장난으로 여겨질 만한, 최대의 부동산비리 종합세트"라고 규정했다.

안 대표는 "성남 대장동에 꽂은 빨대를 통해 국민의 피 같은 돈이 흘러간 곳이 이번 게이트의 몸통일 것"이라며 "썩은 냄새가 진동하는 부패 카르텔이 드러나면서 파리떼들이 증거인멸에 나설 때, 이재명 지사는 궤변과 말 바꾸기, 그리고 모두가 똑같이 도둑놈이라는 물귀신 작전으로 프레임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지사는 책임 있는 정치인으로서, 여당의 유력한 대통령후보로서 국민께 납득할 만한 설명을 드리지 못한다면, 이번 사태는 '시정농단'을 통한 '국정농단'의 예행연습으로 의심받을 것"이라고 했다.

안 대표는 "공공의 이익이 소수의 민간인에게 깔때기 꽂은 것처럼 흘러들어가는 것을 알고도 방치했다면, 이것은 단군 이래 최대의 배임"이라며 "만에 하나 당시 결정권자가 큰 그림을 설계했거나 이에 결탁했다면, 상상하기 어려운 중대범죄"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 정치권이 가장 시급하게 해야 할 일은 당리당략을 넘어 국민들의 추상같은 부패 척결 명령에 복무하는 것"이라며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고, 국민의 명령을 받드는 첫걸음은 진상 규명"이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민주당 송영길 대표에게 특검 요구에 응할 것을 촉구한다"며 "민주당 주장처럼 이 사건이 '국민의힘 게이트'라면, 하루빨리 특검을 통해 진상을 낱낱이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것이 민주당 유력 대선후보의 오욕을 씻어낼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덧붙였다.

또 "지금 제1야당은 '꼬리 자르기'에 급급한 모양새"라며 "야당 스스로 철저하게 조사해서 국민께 먼저 이실직고하고 스스로 고발조치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이번 사태와 관련해 특혜나 도덕성 의혹을 받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읍참마속, 출당이나 제명 등 가장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국회의원이 연루되어 있다면 의원직을 내려놓고 수사에 임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저와 국민의당은 이번 사태를 계기로 권력을 축재 수단으로 일삼는 행태를 원천봉쇄할 수 있는 법과 제도를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선출직 공직자를 포함한 고위 공직자들과 부동산 유관업무를 담당하는 공직자들에 대해 직계존비속의 재산공개도 의무화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