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YTN 캡처

여권의 대선주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26일 더불어민주당 호남 지역 순회 경선(광주/전남, 전북) 전북 결과 발표에서 과반 득표율을 기록하며 총 누적 득표율 1위를 지켰다. 추석 연휴 내내 이어지던 이른바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과, 당내 경쟁자 전남 영광 출신의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에게 유리한 '호남 경선'이라는 악재(惡材)에도 불구하고 과반의 누적 득표율을 유지하며 '이재명 대세론'에 힘을 실었다.

반면 이 지사의 과반 누적 득표율을 깎아 결선 투표에서 반전의 기회를 꾀하던 이 전 대표는 호남 경선에서도 광주/전남 지역에서만 100여 표차로 신승(辛勝)을 거뒀을 뿐, 확실한 전기를 마련하지 못해 영남권, 수도권 등 비교적 이 지사에게 유리하다고 관측되는 앞으로의 순회 경선에서도 패색이 짙어질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 지사는 이날 전북 완주 우석대 체육관에서 개최된 민주당 전북 경선 겸 합동연설회에서 대의원·권리당원 투표 결과 총 2만2276표를 획득해 54.55%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다. 2위에 오른 이 전 대표는 38.48%를 얻었다. 이어 추미애 전 법무장관(5.21%), 박용진 의원(1.25%), 김두관 의원(0.51%) 순이었다. 5위를 기록한 김두관 의원은 경선 결과 발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 지사 지지를 밝히며 경선 후보직을 사퇴했다.

이날 호남 경선 총 결과를 포함한 누적 득표율의 경우, 이 지사는 34만1858표를 얻어 53.01%의 과반 득표율로 1위를 지켰다. 2위에 머무른 이 전 대표(22만2353표·34.48%)와는 20% 가까이 격차가 난다. 이어 추미애 전 법무장관(10.6%), 박용진 의원(1.23%) 순이었다.

1위를 기록한 이 지사는 전북 경선 결과 발표 직후 기자들과 만나 "호남 지역 전체로는 저희가 기대 이상으로 많이 승리한 것 같다. 우리 개혁 민주세력의 본향이라고 할 수 있는 호남 지역의 높은 지지율은 아마도 '본선에서 승리하라', 그리고 압도적인 경선 승리로 내부 균열을 최소화하고 본선 경쟁력을 높여주고자 하는 호남 집단 지성이 발현된 것이라고 생각하고 언제나 말씀드린 것처럼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지사는 대장동 의혹에 대해 "가짜뉴스와 견강부회, 적반하장으로 세상 민심을 바꿀 수 없다. 우리 국민들은 정치인들 또는 언론이 가지고 있는 귀 2개, 눈 2개보다 더 많은 1억 개의 눈과 귀를 가지고 듣고 보신다"며 "결국 팩트가 중요하다. 이 사건은 국민의힘 그리고 토건 비리 커넥션이다"라고 반박했다.

2위에 그친 이 전 대표는 "변함없이 희망을 지니고 노력해 가겠다"며 "이제까지 해왔던 것처럼 제가 가지고 있는 저의 진정한 마음을 더욱 더 잘 알려드리고 지지를 호소하는 수밖에 없다. 저를 지지해주신 도민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앞으로 남은 순회 경선 일정은 제주(10월 1일), 부산·울산·경남(10월 2일), 인천(10월 3일·2차 슈퍼위크), 경기(10월 9일), 서울(10월 10일·3차 슈퍼위크) 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