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 14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국회 소통관에서 성남의 대장동 개발과 관련한 특혜 의혹에 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조선일보DB

국민 10명 중 5명이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 사업'에 특혜 가능성이 의심된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안이 21일 발표한 '이재명 지사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51.9%가 '특혜 등 의혹 사업이었다'고 답했다. '모범적 공익 사업이었다'고 답한 비율은 24.1%였고, 나머지 24.0%는 '잘 모르겠다'고 응답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특혜 등 의혹 사업이었다'는 응답은 서울에서 56.8%로 가장 높았다. 대구·경북(56.5%), 대전·세종·충남·충북(56.3%), 부산·울산·경남(51.5%), 강원·제주(50.1%)가 뒤를 이었다.. '모범적인 공익 사업이었다'는 응답은 경기·인천에서 28.4%로 가장 높았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특혜 의혹이 의심된다는 응답은 30대에서 62.9%로 가장 높았다. 반면 40대에서는 10명 중 4명(41.4%)이 모범적인 공익 사업이었다고 판단했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은 절반 가까이(49.8%)가 모범적인 공익 사업이었다고 응답했고, 특혜 가능성이 의심된다는 응답은 27.1%였다. 반대로 국민의힘 지지층은 77.0%가 특혜 가능성이 의심된다고 했으며, 모범적인 공익 사업이었다는 응답은 4.9%에 불과했다. 다만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 또는 '잘 모르겠다'는 응답층에서는 각각 48.1%, 33.6%가 특혜 가능성이 의심된다고 밝혀, 모범적인 공익 사업이었다는 응답 19.6%, 8.0%보다 높았다.

이재명 지사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제외한 나머지 대선 주자들 지지층에서 특혜 가능성이 의심된다는 응답이 모범적인 공익 사업이라는 응답보다 높았다. 특히 윤석열 전 총장 지지층의 83.4%가 특혜 가능성을 의심했고, 이낙연 전 대표 지지층에서도 과반인 58.9%가 의심스럽다고 응답했다. 이는 전체 평균(51.9%)보다 높은 것이다. 반면 이재명 지사 지지층의 67.4%, 추미애 전 장관 지지층의 61.5%는 모범적인 공익 사업이었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여론조사공정㈜'에 의뢰해 실시했다. 공정은 지난 17일부터 18일까지 이틀간 전국 남녀 유권자를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ARS(100%)로 진행했다. 전체 응답률은 3.1%로 최종 1005명이 응답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