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JTBC 캡처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이 최근 여권의 선두주자 이재명 경기지사를 겨냥, ‘대장동 사업 논란’과 관련한 ‘특혜 제공 의혹’을 제기하며 집중 공세에 나섰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지난 19일 “화천대유 구성원에 주목한다. 로펌이 아닌 자산 관리 전문인 화천대유가 법인 구성을 하면서 최고의 법률가 다수를 고문으로 영입하는 데 집중했다면, 거기에는 반드시 법률적 보완이 요구되는 사정과 이유가 있었을 것”이라며 “저 최재형은 이 부분에 주목한다”고 지적했다.

최 전 원장은 “정상적 특수 목적 사업체라면 개발, 시행, 분양 및 자산 관리의 최고 전문가가 필요했을 것이다. 그런데 왜 막대한 자문료가 예상되는 법률가들을 영입한 것인지 어떻게 되어 있는지 제대로 밝혀야 할 일”이라며 “이재명 지사는 단군 이래 최대 규모의 공익 환수 사업이라 강변하지만, 이 사건은 우리 국민들이 상상을 못할 단군 이래 최대 특혜 사업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실로 공정과 정의와는 거리가 먼, 일반인의 상식을 뛰어넘는 대담한 사건이다. 저는 이 사건의 중심에 이재명 지사가 있었다는 의혹을 지울 수 없다”고 덧붙였다.

황교안 전 국민의힘 대표는 같은 날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성남 대장지구 개발 관련 의혹에 대해, ‘1원이라도 부당 이득이 있으면 사퇴하겠다’고 말했다. 어처구니없는 반응”이라며 “만약 혐의가 사실이라면 그 정도로 막을 수 있는 일이 아니다. 사퇴로 끝낼 일이 아니라 구속시켜 감옥 보낼 일”이라고 비판했다. 

황 전 대표는 “적법한 죗값을 치르지 않고 사퇴만 하는 것은 최소한의 공정과 정의에 반하는 일이다. 불법적으로 숨겨놓은 돈으로 권력 못지않은 힘을 휘두르며 노후를 떵떵거리며 살 수 있기 때문”이라며 “국민의힘이 특검 카드를 꺼내 들었다. 당연한 일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저는 ‘4.15 부정선거’ 등에 대해 특검 도입을 요구했지만, 안타깝게도 아직 적극적으로 거론되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민주당 내부 동조가 가능한 ‘이재명 게이트’에 대한 특검은 현실성이 크기에 관철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황 전 대표는 “문재인 정권보다 더 위험한 이재명 정권을 막고 대한민국을 구하기 위해, 이번 특검은 꼭 관철시켜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그것이 지금의 비정상을 정상화시키는 첫걸음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21일 이재명 지사를 겨냥, “참 이해하기 어려운 방법으로 천문학적인 비리 사건을 빠져나가려고 한다”며 “토건 비리 커넥션은 바로 이재명 시장이 주도해서 저지른 대장동 개발 비리 사건이다”라고 질타했다.

홍 의원은 “그런데 그걸 빠져나가려고 느닷없이 택지 공공 개발 운운하다니 가소롭다”며 “대장동 개발 비리 특검이나 자청하라. 그렇게 당당하면 왜 특검을 못 받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참 뻔뻔스럽다. 꼭 ‘아수라’ 영화를 보는 기분”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