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조선일보DB

국민의힘 대선주자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16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여권 유력주자 이재명 경기지사의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해 국정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원 전 지사는 "대통령 후보는 작은 의혹일지라도 국민 앞에 확실하게 검증받아야 한다"며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이 계속해서 확산하고 있다. 성남시의회의 자료 제출 요구에도 성남도시개발공사에서는 적극적인 협조를 하지 않고 있어 국민적 의혹을 증폭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원 전 지사는 "성남시장은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위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재명 후보는 기자회견에서 '알 수 없고 알 필요도 없다'고 했다"며 "뚜렷하게 해명된 것 없는 '맹탕 기자회견'이었다"고 지적했다.

원 전 지사는 "저는 이재명 후보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진상 규명을 위해 국정조사를 요구한다"며 "국민적 관심도가 매우 높은 부동산 관련 의혹이기도 하고, 막대한 수익이 발생한 만큼 사업 진행 과정에서 문제가 없었는지, 특정 개인이나 단체에 특혜는 없었는지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 전 지사는 "수사기관의 신뢰도가 바닥을 향하고 있는 만큼, 국회가 국정조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주시기 바란다"며 "민주당도 공당으로서의 책임을 다하려면 국정조사에 적극적으로 응해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