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TV조선 캡처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을 받고 있는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대선캠프에서 제보자 조성은씨와 박지원 국정원장의 공모(共謀) 가능성을 제기하며 강제 수사를 촉구했다.

윤 전 총장 ‘국민캠프’ 정치 공작 진상 규명 특별위원회는 14일 발표한 ‘조성은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 조성은‧박지원 국정원장의 휴대폰 압수수색 등 신속한 강제 수사를 개시하라’는 제하의 성명에서 “박지원 국정원장과 조성은의 공모 정황이 드러난 이상 공수처는 신속히 이 사건에 대해서 수사를 개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박지원 국정원장과 조성은이 오찬을 한 8월 11일을 전후해 조성은은 자신의 휴대전화 텔레그램 메시지를 대량 캡처하는 등 ‘고발 사주 의혹 보도’에 대한 준비 행위를 완료한 사실이 언론 보도를 통해 밝혀졌다”며 “‘8월 11일’은 조성은의 ‘뉴스버스’ 최초 제보일인 7월 21일과 ‘뉴스버스’의 ‘고발사주 의혹’ 최초 보도일인 9월 2일과 인접한 날짜다. 만남 직전인 8월 10일에 조성은이 100여 개의 파일을 다시 다운로드했다는 점에서, 박지원 원장과 조성은의 만남은 단순한 식사 자리가 아닌 ‘고발 사주 의혹’을 ‘기획’하기 위한 준비 모임으로 의심받기에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위원회는 “조성은은 ‘고발 사주 의혹이 보도된 2021년 9월 2일은 박지원 국정원장과 조성은이 원한 날짜가 아니다’라고 ‘얼떨결에’ 고백을 했고, ‘뉴스버스’는 2021년 9월 14일 자 보도를 통해 조성은으로부터 7월 21일 이후에는 추가 자료를 받은 사실이 없다고 밝힌 점에서, 조성은이 만남을 전후한 8월 10일과 12일에 대규모로 텔레그램을 캡처한 사실은 박지원 국정원장과 고발 사주 의혹의 ‘보도 시점’을 상의한 정황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위원회는 “뉴스버스 제보와 보도, 그 사이에 이루어진 박지원 국정원장과 조성은의 수상한 만남 등 정치 공작 정황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는 이상 공수처는 이 사건에 대해 신속히 수사를 개시해야 할 것”이라며 “공수처는 다음의 사항에 대해서 신속히 수사해 박지원과 조성은의 공모 관계를 밝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하 성명의 내용이다.

〈조성은은 2021년 8월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임을 밝힌 바 있다. 조성은이 해외로 출국하는 경우 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은 미궁으로 빠질 수밖에 없다. 「정치 공작 진상 규명 특별위원회」(이하 ‘특위’)는 조성은에 대한 긴급 출국금지 조치를 내릴 것을 공수처장에게 촉구한다.

또한 박지원 국정원장과 조성은의 공모 관계를 밝히기 위해서는 둘 사이의 통화 내역, 문자 메시지, SNS 메시지 등을 긴급히 확보해야 하므로, 조성은과 박지원을 비롯한 정치 공작 의혹 사건에 관해 조속히 강제 수사를 개시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공수처는 만남 장소였던 롯데호텔 식당의 출입 내역과 CCTV, 결제 내역 등을 통해 조성은과 박지원 원장 외에 제3의 인물이 동석했는지와 그 동석자가 이번 정치 공작 기획에 공모했는지 여부도 명명백백하게 밝혀내야 한다.

마지막으로 공수처는 박지원 국정원장의 일정표, 특활비 사용 내역 등도 확인해 공모 관계 및 동석자 여부에 대해서 명확히 밝혀야 할 것이다.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자의 관여 정황이 전혀 확인되지 않음에도, 공수처는 윤석열 후보를 피의자로 입건하고 일사천리로 강제 수사를 개시했다. 이에 반해 박지원 국정원장과 조성은 간의 다양한 공모 정황이 드러나고 있음에도 공수처가 정치 공작 의혹에 관한 수사를 뭉개려 한다면 공수처의 정치적 중립성과 그 존립 근거를 스스로 부정하는 결과가 될 것이다.

정치 공작 의혹에 대한 신속한 강제 수사만이 공수처의 독립성을 담보하는 유일한 길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