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년 7월 22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국회 의원회관 영상회의실에서 화상으로 열린 정책 공약 기자 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조선일보DB

여권의 대선주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5일 음주운전 재범 의혹 논란을 해명하고자 ‘연합뉴스’에 100만 원 이하 벌금까지 포함된 ‘범죄·수사경력 회보서’를 공개했다.

이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A4 2장으로 구성된 해당 서류의 출력자는 ‘이재명’이고 출력 일시는 지난 4일 오전 10시 9분이다. 음주운전으로 인한 처벌은 2004년(벌금 150만 원) 1건만 있다고 한다. 해당 음주운전 사건은 2004년 5월 1일 경기 분당경찰서에 입건돼 같은 해 7월 28일 수원 성남지원에서 벌금 처분을 받았다.

해당 매체는 “이 조회 서류에는 이외에 ▲공무원 자격 사칭(2002년·벌금 150만 원) ▲특수 공무집행 방해 등(2004년·벌금 500만 원) ▲공직선거법(2010년·벌금 50만 원) 등의 혐의로 벌금을 받은 기록이 있다”며 “서류에는 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직권남용 및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성남FC 기업후원 광고 고발 사건인 특정범죄 가중처벌법 위반 사건(현재 수사 중)도 포함돼 있다”고 보도했다.

해당 서류에 나와 있는 범죄·수사경력 조회 내용은 총 6건으로, 벌금 4건, 무죄 1건, 수사 중인 사건 1건이 있다고 한다. 이 지사의 수행실장인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전날 오후 TV토론 시작 전에 동일한 범죄·수사경력 회보서를 이낙연·정세균 후보에 보여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낙연, 정세균, 김두관 후보 및 캠프에서는 이 지사가 ‘선거법상 공개 대상이 아닌 1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받은 음주운전 사건이 한 번 더 있는 것 아니냐’면서 모든 범죄 기록을 공개하자고 요구한 바 있다.

이 지사 측 핵심 관계자는 이 매체에 “범죄·수사경력 회보서를 일반에 공개하는 것은 법 위반이라 공개하지는 못하지만, 이 서류는 그동안 지방선거 공천심사 때 제출하는 등 당에도 다 냈다”면서 “마타도어는 더 이상 안 된다”고 전했다.